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2.25 17:40:31
  • 최종수정2019.02.25 17:40:31

25일 충청대 대학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학년도 신입생 입학식에서 초대가수 슈퍼비가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충북일보] 충청대학교는 25일 대학컨벤션센터에서 신입생과 학부모, 재학생 등이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학년도 신입생 입학식을 열었다.

입학식은 오경나 총장의 입학선언, 신입생 선서, 축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입학식에서는 간호학과 이건희 학생이 신입생을 대표해 선서문을 낭독했다.

입학식 2부 행사에서는 실용음악과 재학생과 초대가수 슈퍼비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이날 축하공연에 나선 학생들은 지난 달 학과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실용음악과 1·2학년 재학생과 4년제 학사학위과정인 전공심화 학생들로 실용음악과 학생들로 구성된 밴드에 맞춰 직접 공연을 펼쳤다.

공연은 신입생과 재학생 등 6개 팀의 노래와 K-POP 댄스로 진행됐다.

실용음악과 학생의 공연이 끝난 뒤 래퍼 슈퍼비가 히트곡을 선사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날 축하공연의 무대연출 등 모든 진행은 실용음악과 공연기획·연출전공 학생들이 직접 맡았다.

충청대는 입학식을 마친 신입생을 대상으로 26~27일 이틀간 진로적성검사, MBTI심리검사, 성폭력 가정폭력 예방교육 등의 프로그램으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할 예정이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