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3년 만에 국정감사 받는다

국회, 오는 10~29일 국감 돌입
MRO 유치 무산 등 거론 전망
도내 현안 해결 기회 될 수도

  • 웹출고시간2018.10.01 21:53:10
  • 최종수정2018.10.01 21:53:10
[충북일보] 충북도청에 국정 감사장이 3년 만에 차려진다.

국회는 오는 10일부터 29일까지 2018년도 국정감사에 돌입할 예정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18일,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는 23일 각각 충북도청을 찾아 국감을 진행할 예정이다.

충북도에 대한 국감은 지난 2015년 이후 3년 만이다.

격년으로 국감을 받는 탓에 지난 2016년에는 국감이 면제됐고 2017년에는 충주에서 열린 전국체전 준비 등을 이유로 국감 대상에서 제외됐다.

올해 충북도 국감에서는 민선 6기(2014년 7월~2018년 6월)를 달궜던 경제자유구역인 충주 에코폴리스 조성 사업 포기 및 청주 에어로폴리스 항공정비산업(MRO) 유치 무산, 이란 2조원 대 투자 유치 실패, 제천 화재참사 및 수해 피해 대응 등이 집중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제천 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중국인 유학생페스티벌 등 대규모 국제행사와 태양광발전시설 관리 부실 및 KTX 세종역 신설 논란, KTX 오송역세권 활성화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질의도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도와 함께 국감이 면제됐던 충북경찰청청은 23일 충북경찰청 회의실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을 받는다.

지난해 충북청의 강압 감찰을 받고 숨진 충주경찰서 피모 경사 사건 등이 지적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교육청과 충북대, 충북대병원도 국회에서 교육위원회 국감을 받는다.

충북도교육청은 17일, 충북대와 충북대병원은 25일 국감을 받을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시행 4년 차를 맞은 행복씨앗학교(혁신학교) 사업이 성과와 공무원 비위 문제 등이 거론될 전망이다.

도교육청 소속 공무원의 각종 범죄와 비위행위도 지적될 수 있다. '2017년 지방자치단체·교육청 공무원 범죄순위' 결과에 따르면 충북교육청은 경기교육청(4.6%)과 전남교육청(4.4%)에 이어 인천과 제주와 같은 4.2%(전국 3위)의 범죄발생률을 기록했다.

충북으로썬 회초리만 맞고 끝나는 국감이 아닌, 현안 해결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충청권 광역철도망과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구축을 위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당위성,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및 모기지 항공사 설립 지원 등에 대한 정치권 관심을 집중시킬 수 있다. 22일 세종시 국감에서는 충북이 지속적으로 반대해온 KTX 세종역 신설 재추진 문제가 언급될 수 있다.

다만 변수도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정부 업무추진비 공개 논란과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놓고 여야의 충돌이 장기화될 경우 다른 상임위원회 국감 일정마저 변경·취소돼 부실 국감, 정치 국감에 그칠 수 있다.

서울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