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9.19 21:00:02
  • 최종수정2018.09.19 21:00:02
[충북일보] 3차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경제협력(남북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9월 평양공동선언을 했다.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한다는데 뜻을 함께 했다.

 남북 평화무드는 이어지고 있다. 남북미는 이미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의지를 확인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 했다. 북한의 의지도 비교적 명확했다. 다음 순서는 경제협력이다. 남북경협이 가장 먼저 이뤄질 것으로 예측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회담에 경제인들과 동행한 까닭은 분명하다. 대북제재 해제 이후 남북의 원활한 경제협력 추진을 위해서다. 이미 신경제구상을 실현하려면 '남북경협의 국제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남북경협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시대에 맞는 융복합적 성장전략이 필요하다. 충북도는 정부의 대북경제계획인 '한반도 신경제지도(H축)'에서 '충북 패싱(제외)'을 차단하기위해 발 벗고 나섰다. 19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의 핵심인 충북선철도 고속화, 중부고속도로 확장, 청주국제공항 육성 등 대통령 지역공약 추진상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특히 충북선철도 고속화를 통한 강호축 개발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H축)의 실행을 위한 남북교류축(X축)이란 점을 강조했다.

 앞서 도 산하기관인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이하 충북경자청)은 지난 18일 '남북경협시대를 대비한 충북경제자유구역 발전 방안 세미나'를 열었다. 대북제재 해제 이후 충북과 북한의 경제자유구역 간 남북경협 사업 구상안이 발표됐다. 청주 오송 에어로폴리스와 바이오메디컬 지구에 대한 경협추진 전망이 언급됐다. 청주에어로폴리스 지구에 대한 교류 가능성도 제시됐다.

 남북경협은 생각보다 빠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다. 그럴 경우 우선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고 개성공단이 재가동될 수 있다. GP군사철수가 실제화 되면 비무장지대가 판문점과 함께 관광지화할 가능성도 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남북철도연결은 즉시 구체화될 수 있다. 경의·동해선의 대대적인 보수·개발 사업이 뒤따르게 된다. 경의·동해선이 러시아의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중국횡단철도(TCR)에 연결된다는 얘기다. 지난 수십 년 간 끊어진 동아시아와 유럽의 육로 교통망 재생인 셈이다.

 고속철로가 개설되면 관광 산업도 활발해진다. 전 영역에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가 일어나게 된다. 하지만 경협 사안 진행은 대북제재가 해결돼야 가능하다. 이번 3차 남북 정상회담에 이은 북미 비핵화 협상 과정을 주시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여기 있다. 그런데도 정부는 남북철도연결을 올 하반기에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북미 관계 정상화를 염두에 둔 계획이라고 추정할 수 있다. 북한은 되도록 빨리 경제제재에서 벗어나고 싶어 한다.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 성과에 목말라하고 있다. 서로 윈윈 하는 방법을 찾으려 하고 있다.

 그렇다고 분명하지 않은 미래에 투기적 도박을 할 수는 없다. 다만 그 때를 위해 부지런히 준비하는 게 지금으로서는 최선의 방법이다. 준비 없인 자칫 텃밭을 뺏길 수 있기 때문이다. 충북도 역시 이런 가정의 실현을 전제해 준비해야 한다. 남북경협은 충북을 내륙의 섬에서 탈출하게 하는 고속열차가 될 수 있다. 대한민국 경제지도에서 충북을 우뚝 서게 도와줄 도우미가 될 수 있다. 충북도는 지금부터 남북이 함께 하는 신경제지도에 대한 여러 계획을 세워 놓아야 한다.

 철저한 준비로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된 계획을 세워야 한다. 실질적 경협추진을 고민해야 한다. 입주기업과 충북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경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기업인 및 전문가들로부터 지속적인 의견 수렴은 아주 중요하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