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文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반등 평양 정상회담에서 가능할까

경제 및 민생정책 국민적 호응 얻지 못한 결과...정상회담서 성과 없다면 바닥 예고
우방, 야권 설득도 숙제

  • 웹출고시간2018.09.09 16:03:20
  • 최종수정2018.09.09 16:03:20
[충북일보=서울] 최근 급속도록 떨어지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다음 주 예정된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반등할지 주목된다.

한국갤럽이 4~6일 전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7일 발표한 9월 1주차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표본오차 ±3.1%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취임 이후 역대 최저치인 49%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42%로, 문재인 정부의 경제 및 민생 정책이 국민적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6천750명 통화 시도 최종 1천 명 응답, 15% 응답률.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은 당선 직후 최고치인 81%에서 시작해, 1년4개월 만에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던 50% 선이 붕괴됐다.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정책과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는 부동산 정책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감소시키는 주요인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 같은 내림세가 이제 본격 시작됐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7일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 국민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겠다"며 위기감을 우회적으로 표했다.

이런 상황에서 평양 정상회담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 반등에 중요한 시점으로 여겨진다.

실제로 이번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북한과의 관계 개선'(16%), '대북·안보 정책'(11%),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0%)라는 긍정평가가 이 같은 전망을 뒷받침하고 있다.

그러나 이 역시 순탄해 보이지는 않는다.

대북 관계에 있어 가장 핵심인 미국 측의 반응인데, 최근 북미 관계가 다시 냉각상태로 돌아가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정치권에서도 이번 정상회담과 맞물려 4·27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 처리를 놓고 여야의 찬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청와대는 오는 11일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데 야당의 반대가 극심하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여권은 평양 정상회담을 앞두고 국회 비준 동의안이 통과되면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은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가 없다는 이유를 내세워 비준 동의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범여권이 과반을 넘기 때문에 비준안이 본회의 통과 가능성이 높지만, 국민적 동의 속에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겠다는 취지를 고려할 때 여권이 밀어붙이기가 쉽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그렇다고 해서 평양 정상회담에서 국민들과 우방국들이 납득할만한 성과를 내지 않는다면 앞으로 국정운영이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울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