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 전지훈련지로 인기

조정 국가대표 상비군 35명 등 200여명 훈련

  • 웹출고시간2018.08.15 13:12:58
  • 최종수정2018.08.15 13:13:01
[충북일보=충주] 2013충주세계조정선수권대회가 열려 국내에서 유일하게 국제 규격을 갖춘 충주 탄금호 국제 조정경기장이 전국 조정 선수들의 전지훈련장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충주시에 따르면 조정 국가대표 상비군 35명은 지난 1일 탄금호 조정경기장에 훈련 캠프를 차리고 오는 20일까지 훈련을 하고 있다.

또 서울 송파구청, 강원도 체육회, 수자원공사, 충주시청 등의 조정 선수 60여 명도 이곳에서 훈련하고 있다.

이들외에 57명의 조정·카누 남북 단일팀과 한국 조정 국가대표 21명이 아시안 게임 출전에 대비해 지난달부터 지난12일까지 이곳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이같이 전국에서 많은 선수들이 탄금호조정경기장을 찾는 이유는 수상훈련을 위한 넓은 수면과 특히 요즘 같은 폭염이 지속되는 날씨에 필수 시설인 실내훈련장, 휴게실, 회의실, 샤워·탈의실 등 각종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기 때문이다.

조정 국가대표 상비군 장현철 감독은 "미래 꿈나무인 상비군 선수들이 남북단일팀, 현역 국가대표가 훈련하는 모습을 직접 지켜보고 느낄 수 있어, 이번 전지훈련은 선수들에게 꿈을 키워주는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민경창 체육진흥과장은 "전지훈련 선수들이 찾아오면 조정경기장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며 "국내외 많은 선수들이 훈련을 올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