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직지코리아조직위 집행위원장에 박상일 청주문화원장 선출

  • 웹출고시간2018.03.13 17:56:01
  • 최종수정2018.03.13 17:56:01

박상일 위원장

[충북일보] 청주직지코리아조직위원회는 13일 한국공예관 회의실에서 제1차 집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박상일 청주문화원장을 집행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박상일 집행위원장은 수락 인사에서 "학계에 있으며 직지와 오랫동안 맺어온 인연으로 중책을 맡게된 것 같다"며 "집행위원들과 함께 직지코리아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오늘 회의에서는 김관수 총감독이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의 추진 방향과 행사 준비, 운영에 대한 제반 사항을 설명했다. 청주직지코리아조직위원회는 15일 청주고인쇄박물관 세미나실에서 직지코리아 성공기원 D-200 행사를 열 예정이다.

/ 조무주 문화전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