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통폐합 무산된 보발분교, 새학기부터 '나홀로 수업'

전교생 5명 중 4명 본교로 전학
학습권 침해 등 우려목소리 커

  • 웹출고시간2018.02.06 18:20:46
  • 최종수정2018.02.06 18:20:46
[충북일보] 회생기회를 달라는 주민들의 반대로 통폐합이 무산된 단양 가곡초등학교 보발분교의 전교생이 1명 남았다.

혼자 쓸쓸히 학교에 다니는 것이 진정 학생을 위한 것인지 지역사회가 다시 한번 고민해야 할 문제다.

6일 가곡초교에 따르면 보발분교 재학생 5명 중 6·5·4학년으로 진학하는 학생 4명이 본교로 전학했다.

선배와 친구를 떠나보낸 보발분교는 학생 1명이 3월 개교식을 해야 한다.

당초 보발분교는 학부모 찬성 의견에 따라 본교인 가곡초와 통폐합을 하려했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도의회에서 통폐합 개정조례안을 부결시켰다.

도교육청은 앞서 보발분교 학부모를 상대로 통폐합 찬반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찬성 의견이 월등히 많았다.

교육청은 이를 근거로 보발분교 통폐합을 담은 '충북도립학교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도의회에 제출했으나 교육위원회에서 수정의결했다.

이 폐지안에는 '가금초 병설유치원' '미봉초 병설유치원' '가곡초 보발분교장 병설유치원' '중앙탑초' '수정초 삼가분교장' '미봉초' '가곡초 보발분교장' 총 7곳이 포함됐으나 유일하게 보발분교만 빠졌다.

국민의당 임헌경(청주7) 의원이 수정안을 요구하면서 보발분교는 폐지안에서 삭제됐다.

학부모의 폐교 결정을 교육위에서 뒤집은 이유는 지역 주민들의 반대 때문이다.

이 지역 마을 주민들은 보발분교보존대책위를 만들어 "학교가 문을 닫으면 지역이 황폐해진다"며 도의회에 폐교를 막아달라고 청원했다.

통폐합은 결국 무산됐으나 학생 4명이 본교로 전학하면서 보발분교는 재학생 1명인 학교로 남게 됐다.

올해 신입생도 없어 보발분교는 학생 1명만 가지고 교육과정을 운영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보발분교 폐교안을 도의회에 재상정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학생 혼자 학교에 다니는 것이 자칫 학습권 침해 등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을 위한 진정한 행복교육이 무엇인지를 지역사회가 다시 한번 고민해봐야 한다"며 "보발분교 폐교안을 도의회에 제출할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송기섭 진천군수

[충북일보] 충북 시장·군수 중 지난해 가장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 1장으로 전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람이다. 송기섭 진천군수의 표정을 보면 선하다는 생각이 든다. 선한 얼굴로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을 투샷으로 셀카에 담으려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송 군수는 진천군수 재선거로 선출직에 입문했다. 이후 군정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올렸다. 송 군수를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문 대통령과의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 번 듣고 싶었다. ***대담=김동민 편집국장 ◇'장난꾸러기' 문재인 대통령 셀카 어떻게 나왔나. "지난해 10월 26일 전남 여수에서 5회 지방자치의 날 행사가 열렸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대통령께서 단상에 앉지 않고 단체장들이 있는 관중석에 앉았다. 대통령의 권위를 내려놓고 지방자치의 주역인 시장·군수들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관중석을 선택했다. 마침 운 좋게 (저의) 뒷자리에 앉아 계셔서 진천군민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셀카를 찍으려고 휴대폰을 움직여 사진을 찍는 순간 문 대통령이 얼굴을 앞으로 내밀면서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이 됐다. 이걸 SNS에 올렸더니 얼마 뒤 충북일보 기자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