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문화예술도시 충주' 업그레이드한다

충주중원문화재단, 2018년 사업계획 발표
'권태응 시인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꿈의 오케스트라 충주사업' 등 진행

  • 웹출고시간2018.01.14 15:27:54
  • 최종수정2018.01.14 15:27:54

(재)충주중원문화재단은 지난해 가을 충주에서 열린 전국체전(장애인체전)기간 중원문화퍼레이드를 통해 충주문화의 우수성을 전국민에 알렸다.

ⓒ 중원문화재단
[충북일보=충주] (재)충주중원문화재단은 올해를 '문화예술도시 충주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는 해'로 삼고 독창적인 문화예술사업, 미래형 문화생태계 구축, 함께하는 생활문화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재단은 우선 신규사업으로 충주시민의 문화복지 증진을 위해 충주만의 문화ㆍ역사자원을 활용해 '권태응 시인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과 문화예술기록물 제작사업, 지역민 주도 생활문화형성 지원사업으로 '꿈의 오케스트라 충주' 사업을 진행한다.

계속사업으로는 청년ㆍ원로예술가 발굴, 생활문화동아리 지원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충주시 문화예술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문화재 야행 공모' 등 국가공모사업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문화예술단체 및 개인 창작활동 지원, 각종 문화행사 개최, '2만인 충주 예술가족 만들기 운동' 등을 진행하고 충주생활문화센터, 충주 관아골동화관 등 각종 문화시설 운영을 통해 충주의 문화예술 역량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충주지역 문화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재단은 지난해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문화행사인 '중원문화대제전'을 비롯해 각종 문화예술 지원사업, 충주세계무술축제,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 직장인 밀집지역 특화프로그램 등의 사업을 실시했다.
ⓒ 중원문화재단
또한 (사)전국지역문화재단연합회가 공모한 지역문화재단 역량강화사업을 통해 관아골 미술놀이터, 충청권 지역공유포럼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했다.

특히, 중원문화대제전은 충주의 문화를 전국에 알리는 역할을 했으며, 꿈다락 토요문화예술감상 교육은 아동친화도시 충주에 안성맞춤 사업으로 꿈나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충주음악창작소를 홍보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뒀다.

아울러 문화예술 지원사업은 청년 및 원로예술가 뿐만 아니라 생활문화동아리 발굴 및 육성을 꾀해 지역의 문화예술 역량을 높이는 기초문화재단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송재준 재단 대표이사는 "재단은 시민의 문화향유 매개자로서 충주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알차게 준비하고 있는 만큼 재단의 사업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