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골목슈퍼 '봉파라치' 주의보

청주서 10~11월 47건 신고접수

  • 웹출고시간2017.12.07 21:12:40
  • 최종수정2017.12.07 21:12:40

봉투 무상판매 파파라치가 기승을 부리는 청주시의 한 마트에 '비닐봉투 환경부담금'을 안내하는 문구가 붙어있다.

ⓒ 신민수기자
[충북일보=청주] 청주 일대에서 비닐봉투 불법 무상제공 신고포상금을 노린 전문신고꾼 일명 '봉파라치'가 출몰해 업주들이 긴장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999년부터 면적 33㎡ 이상의 슈퍼마켓, 편의점 등 도소매 점포에서 1회용 비닐봉투 무상 제공이 금지됐다.

비닐봉투 제공 시 환경부담금을 받지 않는 경우 과태료는 면적당 부과된다. 33㎡ 이상 165㎡ 미만 5만 원, 165㎡ 이상 1천㎡ 미만 10만 원, 1천㎡ 이상 30만 원이다.

청주시의 한 편의점을 찾은 손님이 100원짜리 동전으로 '비닐봉투 환경부담금' 20원을 지불했다. 그 후 거스름돈 80원을 받지 않고, 나중 비닐봉투 값을 위해 편의점에 80원을 맡겨 놓았다.

ⓒ 신민수기자
신고포상금은 각각 3만 원, 5만 원, 10만 원이며 시는 조례에 의거 1명당 월 20만 원 이하, 연 80만 원 이하의 신고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 지난 11월까지 비닐봉지 무상 제공으로 적발된 건수는 47건이다.

주목할 점은 올해 적발된 47건 모두 지난 10~11월 두 달간 이뤄졌다는 것이다.

게다가 모든 신고가 동일한 두 사람에 의해서 이뤄졌고 수십만 원의 신고 포상금을 챙겼다.

포상금을 노린 전문 신고꾼으로 의심할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골목슈퍼나 편의점 등 소매업체들은 과태료를 낼 수 있다는 불안감이 있지만 매출 감소를 우려해 비닐봉투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편의점주 김모(청원구 용암동) 씨는 "비닐봉투 환경부담금을 일일이 설명하는 것이 번거롭고, 봉투값 20원 때문에 손님이 떨어져 나갈 것 같아 걱정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대형마트에서는 비닐봉투 환경부담금이 자리 잡았지만 소규모 도소매점은 그렇지 못하다"며 "비닐봉투는 공짜라고 생각하는 일부 시민들의 인식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