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돈 먹는 하마' 전락

이번주 국정감사에서 오송재단 운영 문제 집중 다뤄질 듯
충북도·청주시 매년 20~40억 부담...재정부담 대비 성과는 대구재단에 크게 못미쳐
재단 관리자, 시스템 총체적 문제 이유

  • 웹출고시간2017.10.09 19:04:30
  • 최종수정2017.10.09 19:04:30
[충북일보=서울] 충북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의 핵심 시설인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운영의 문제가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핵심문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본보가 단독 입수한 복건복지부 등이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오송첨복재단은 인력과 장비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면서 예산 부족 탓만 하고 있다.

경쟁관계에 있는 대구첨복재단과 비교할 때 장비 수수료가 3배 이상 낮은 수준이다.

대구는 장비수수료가 2014년 6천700만원, 2015년 3억9천300만원, 지난해 17억7천400만원이었으나, 오송은 1천500만원, 2억1천800만원, 5억7천900만원에 불과했다.

장비가동률도 대구 45.1%, 오송 41.9%로 3.2%P 낮았다.

반면 연구인력은 대구 196명, 오송 191명으로 비슷했다.

장비 수수료와 장비가동률이 낮은 이유는 재단 설립의 근본 취지인 바이오·의약품과 의료기기 업체의 연구개발(R&D)을 제대로 지원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설립 초기인 2010년부터 2013년까지의 운영자료는 오송재단이 관계당국에 보고하지 않아 평가할 수조차 없다.

정부는 의료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08년 3월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했다.

보건복지부는 이후 국내 보건의료계가 거둔 연구성과의 산업화를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지원해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해 지난 2010년 12월 오송재단을 세웠다.

다시 말해 바이오헬스산업이 국가 창조경제 실천을 위한 미래성장동력원으로 떠오르면서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직접 국내 업체의 연구개발 지원에 나서기로 한 것이 재단 출범의 배경이 됐다.

충북도도 지역발전을 위해 오송재단의 운영비 중 정부가 매년 200억원 가량을 지원하는 것 외에 청주시와 함께 20억~40억원의 막대한 지방재정을 부담하고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오송재단의 운영은 가시적인 성과는커녕 예산타령만 하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다.

물론 바이오의약품은 기초 연구부터 인허가까지 10~15년 정도 걸릴 정도로 단기간에 성과를 내는 분야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 해도 초기 연구단계에서 방향을 잘못 잡거나 연구환경의 미비 등으로 좌초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연구 인력도 현재 191명에서 400여명으로 충원해야 한다는 지적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그러나 같은 조건에서 대구재단보다 못한 성과를 보이고 있는 점은 분명 개선해야하는 부분이라는 게 공통된 의견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관계자는 "오송재단 운영의 문제점은 관리인들의 문제부터 시스템의 문제가 다양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러한 부분을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송재단 운영에 문제점을 보완의 한 방법으로 현재 글로벌 제약·헬스케어 펀드 투자대상에 입주기업 104개 중 70.2%인 73개 기업이 속해 있지만, 첨복단지 내 입주기업 중 펀드 투자를 받고 있는 기업은 A제약 1개 기업에 국한돼 있다"며 "오송재단의 연구개발시설을 펀드를 통해 입주기업에게 지원을 해 주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 / 최대만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