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경제 '승승장구'

충청내륙고속화도로 등 건설투자 급증
낸드플래시·2차 전지 등 주력 품목 강세

  • 웹출고시간2017.09.25 20:10:49
  • 최종수정2017.09.25 20:10:53
[충북일보] 충북 경제가 대내외적인 경기침체 속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올해 3분기 역시 건설업, 수출, 설비투자 등의 선전에 힘입어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25일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2017년 3분기 충북경제 모니터링'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건설투자는 지속적인 대규모 아파트 분양과 SK하이닉스 등 지역 대기업의 공장 증설에 따라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올해 상반기 주거용 건물 건설투자의 경우 착공면적과 아파트 입주물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5.6%, 37.0% 증가했다. 비주거용 건물 건설도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증설에 따라 24.5%가 늘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5월부터 내년 말까지 청주테크노폴리스에 2조2천억 원 규모의 신규 공장을 건설 중이며, 이는 연간 도내 건설투자금액의 25% 수준을 차지한다.

토목건설의 경우 올해 충북도의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감소에도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등의 영향으로 수주금액이 466.2%나 급증했다.

앞으로도 2024년까지 총 3천501억 원이 투자되는 충청내륙고속화도로와 2022년까지 8천216억 원이 투입되는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사업 등의 영향으로 토목건설의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생산 분야에서는 제조업이 2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의 주력 품목인 반도체는 낸드플래시에 대한 수요가 모바일 신제품 출시 등으로 늘어나면서 소폭 증가했다. 낸드플래시(16Gb 기준)의 가격은 지난해 말 1개당 2.36달러에서 8월 말 2.85달러로 증가하면서 매출과 수익성이 함께 개선되는 중이다.

LG화학이 주력으로 하는 2차 전지도 모바일 신제품 출시와 유럽의 전기자동차 시장 확대 영향으로 내수와 수출 모두 호조를 보였다.

고용 분야의 경우 7~8월 취업자수가 전년 동기 대비 월평균 1만3천여 명씩 늘어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가 9천명, 농림어업이 7천명, 전기·운수·통신·금융이 5천명, 건설업이 1천명씩 증가했다. 감소 업종은 제조업(8천명)과 도소매·숙박업(2천명)이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 관계자는 "아파트 대규모 공급과 미분양 발생에 따른 주택가격 하락 외에는 충북의 3분기 경제지표가 대부분 좋았다"며 "당분간 이 같은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임장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