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립대병원 정규직 전환…적자구조 특성상 태생적 한계

'의료계 비정규직 제로화'
정부 정책 비난 목소리 고조
충북대병원 등 적자구조 불가피
비정규직 비율 높아 인건비 부담
"의료기관 희생만 강요" 지적

  • 웹출고시간2017.09.06 20:53:01
  • 최종수정2017.09.06 20:53:01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가 '의료계 비정규직 제로화'를 선포했지만, 정작 국립대병원에서는 반응이 차갑다. 국립대학교병원의 경우 비정규직 비율이 높은 데다, 병원 특성상 인건비가 높아 정규직 채용이 어렵기 때문이다.

일부 병원 관계자들은 "병원 운영 실정을 모르는 '대책 없는 정책'"이라고 비난하고 있는 실정이다.

공공의료 제공에 목적이 있는 국립대병원은 사립병원과 다르게 '어쩔 수 없는' 적자구조를 띠고 있다. 충북대학교병원만 해도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다 지난해 겨우 21억 원의 흑자를 냈을 뿐이다.

이런 상황에서 비정규직인 임상교수 등의 정규직 전환은 쉽지 않다. 정규직으로 전환할 시 인건비를 감당할 수 없어서다.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대병원장의 연봉은 1억5천479만 원. 정규직 연봉은 6천154만 원에 달한다. 반면, 무기계약직 등은 3천966만 원 수준이었다.

비정규직보다 정규직이 2천188만 원 더 받는 것인데, 이들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할 시 2배가량 많은 인건비를 지출해야 한다.

게다가 국립대병원은 타 기관보다 비정규직 비율이 높은 편에 속한다.

의료연대본부 자료를 보면 충북대병원의 비정규직은 직접고용 99명, 간접고용 129명, 무기계약직 217명 등 모두 445명이다. 서울대병원, 경북대병원 등 전국 국립대병원 14곳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는 9천600여명이 넘는다.

이외 통계에 잡히지 않는 근로자를 더한다면 더 많은 비정규직 근로자가 병원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초 병원은 정규직 근로자로만 운영되다 IMF를 거치면서 핵심업무·비핵심업무로 분류돼 외주화되기 시작했다. 이후 인건비·수익증대 등을 위해 비정규직 비율이 점점 높아져 갔다.

그중에서도 국립대병원은 공공기관 총정원제로 인원이 제한, 정규직을 채용할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하자 이를 비정규직으로 채우고 있는 구조가 만들어졌다.

정부의 의료수가 조정 등 병원 지원책이 없는 상황에서 병원이 '각자도생'으로 살아남기 위한 구조가 형성된 셈이다.

도내 한 병원 관계자는 "비정규직 문제가 심각한 것은 인지하고 있으나, 과거 정부가 병원 정규직 채용 비율을 높여줬다면 현재와 같은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제 와 비정규직을 모두 정규직으로 채용하라고 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병원 경영 지원에 대한 뚜렷한 대책이 없는 한 '비정규직 제로화'는 병원을 파산에 이르게 하는 정책"이라며 "의료기관의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채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지난 7월 28일 취임한 청주세무서장과 동청주세무서장은 둘다 40대의 '젊은 기관장'이다. 그래서 청주·동청주세무서 조직은 최근 활기가 넘친다. 두 서장은 특히 중앙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던 경험도 비슷하다. 이 서장은 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장 서장은 기획재정부 세제실과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거래관리과와 자산과세국 상속증여세과에 이어 국무조정실 부패척결추진단 등에서 근무했다. 지난 5일 오후 동청주세무서를 방문해 장병채(48) 서장을 만났다. 그의 세정 철학과 납세자를 위한 봉사 정신, 다소 생소하게 느낄 수 있는 충북과 청주의 이미지와 관련된 솔직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충북 또는 청주와 어떤 인연이 있나 "여러 해 전에 후배 결혼식에 참석하는 등 스쳐 지나가는 정도였다. 서너 번 청주를 방문한 기억을 빼고는 별다른 인연이나 추억은 없다. 다만, 직전 근무지가 천안이라 그 곳에 근무하면서 인접 도시인 청주에 대해 생각한 이미지는 행정의 중심인 도청 소재지라는 점과 인구 규모 등을 감안할 때 막연하게나마 분주한 도시일 것이라는 선입견은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 곳에 와보니 주변의 산과 공원녹지 등이 많이 보이는 자연환경과 좋은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