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문재인 '호남인사 중용론'… 충북은 뒷전 밀리나

역대 정무직 공직자 영남 46.27%
충북은 총리배출 단 1명도 없어
지역 "각종 약속 공염불 그쳐
충북출신 중용이 탕평인사"

  • 웹출고시간2017.02.22 21:35:05
  • 최종수정2017.02.22 21:35:05
[충북일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호남인사 중용론'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다.

정권 쟁취를 위해 호남민심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이지만 이는 유권자를 선동하는 거짓 논리라는 게 역대 정권의 고위공직자 출신 지역별 분석에서도 잘 나타나 있다.

22일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국가리더십 연구센터가 이승만 정부부터 박근혜 정부(1948~2016년)까지 대통령이 임명한 정무직 3천213명에 대한 정보수집 결과에 따르면 영남 지역 출신이 34.08%로 가장 많았고, 호남(15.54%), 충청(14.49%)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대상은 국무총리, 장관 및 차관, 권력기관장, 청와대의 차관급 이상 등 대통령이 임명한 정무직이다.

성별로는 3천173명, 전공별로는 2천714명을 각각 분석했다.

영남 지역의 비율은 김영삼 정부 때 43.7%로 가장 높았으며 김대중 정부 들어서면서 줄어들었다가 다시 노무현 정부 이후에 36% 이상을 보였다.

호남 지역은 김대중 정부 때 30%를 넘었고 노무현 정권에서도 26.8%를 차지했다.

충청 지역은 정권에 크게 관계없이 10% 중반 수준에 그쳤다.

정무직 중 5대 권력기관인 국정원, 감사원, 국세청, 검찰청, 경찰청의 기관장 141명의 지역별 비율도 영남이 46.27%, 호남이 11.94%로 나타났다.

특히 노태우·김영삼·이명박 정부에서는 70~80%가 영남 지역 인사였다.

노무현 정부에서는 영남(38.89%)과 호남(33.33%) 지역이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차관급 정무직 1천635명도 영남(35.06%), 호남(16.65%), 충청(15.07%) 순으로 파악됐다.

충청지역 더 나아가 충북지역의 인사홀대는 현재진행형이다.

본보가 분석한 역대 국무총리 출신 지역에서도 충북은 단 1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이승만 정부부터 이명박 정부까지 정식 총리만 44명이다. 서리와 임시, 권한대행까지 합치면 73명이 총리직을 수행했다.

출신지별 분포도를 볼 때 북한 지역 출신이 다수다. 이어 영남·호남 역시 적지 않게 총리를 배출했다.

충청권 국무총리는 딱 8번이다.

두차례 국무총리를 역임한 김종필 전 총리를 제외하면 모두 7명이다. 1공화국 백한성(대전), 송요찬(충남 청양), 김종필(충남 부여), 이현재(충남 홍성), 이해찬(충남 청양) 등이다.

이어 정운찬(충남 공주), 이완구(충남 청양) 등으로 충청권 국무총리는 모두 대전·충남권 출신이다.

지역정가에서는 "그동안 대선 때마다 많은 후보들이 충청, 특히 '충북홀대론'을 거론하며 충북민심을 얻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공염불에 그쳤다"며 "대권 후보들이 이번 대선에서 탕평인사를 약속한다면 이시종 지사를 비롯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노영민 전 의원, 4선의 오제세·변재일 의원 등 국무총리 자격에 충분한 충북인사를 등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