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그린나래

김현순 지음 / 예술의숲 / 122쪽

△그린나래


청주문인협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현순 시인이 두 번째 시집을 출간했다.

지난 2007년 첫 번째 시집 '긴 치마를 입고 걸어보라던'을 펴낸 후 12년여 만에 낸 저자의 두 번째 시집에는 '윤슬'등 작품 75편이 수록됐다.

김 시인은 사물에 관한 느낌을 감추거나 꾸미지 않고 솔직 담백하게 풀어낸다.

전체 5부로 나눠 엮은 이번 시집에는 자연에 대한 노래와 텃밭을 가꾸며 쓴 작품들도 함께 수록됐다.

김재국 문학평론가는 "김 시인의 시작들은 사실적 리얼리즘에 기조해 철저한 자연의 실사를 바탕으로 창작된 경향이 짙다. 자연의 직접적 사생에 천착하여 자연의 형상과 기운을 진지하게 작품으로 표현한다. 시인은 난해하고 현학적 언어보다는 생활주변의 일상적 자연의 언어를 질료로 삼는다. 그가 표현하는 산, 물, 바다, 나무, 꽃, 하늘, 별, 풀 등속은 오랜 세월 우리 인간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평했다.

이야기 도덕경

김태종 지음 / 고두미 / 376쪽

△이야기 도덕경

사회변혁 운동에 투신해 온 김태종 목사는 젊은 시절부터 '도덕경'을 손에서 놓아본 적이 없다고 고백할 만큼 인생의 화두이자 생활의 지침으로 삼아 왔다.

저자는 30여 년 동안 읽고 되새기기를 거듭한 '도덕경'을 한 구절 한 구절 이야기로 들려준다.

'이야기 도덕경'은 새로운 '도덕경' 읽기의 경지를 펼쳐 보인다.

책은 '도덕경' 81개 구절의 원문과 풀이, 필자의 견해와 주석을 겸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김승환 충북대학교 교수는 "무수히 많은 '도덕경' 해석서와 달리 김 목사의 '도덕경'은 자기에 대한 규율, 운동 과정에 있었던 오류의 반성, 분단체제 극복의 의지, 생태환경의 생명운동, 인간의 탐욕에 대한 질타, 절대자에 대한 사랑 등 김태종 식의 이야기를 만들었다"고 평했다.

이 책은 결국 저자가 생명과 평화를 바탕으로 보다 나은 세상을 여는 열쇠를 찾는 여정이다.

자연과학과 사회과학, 인문과학을 통섭하며 2천500년 전의 문장에서 현대성을 찾아내고 미래를 예시하는 의지와 성실함은 경쾌하고도 경건하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