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워윅 서폴드와 재계약

옵션 포함 총액 130만달러 규모, 12월 메디컬테스트 예정

  • 웹출고시간2019.11.05 18:13:45
  • 최종수정2019.11.05 18:13:45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한화이글스가 4일 호주 출신 외국인투수 워윅 서폴드(Warwick Saupold·29)와 재계약했다.

계약 규모는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90만달러, 옵션 10만달러 등 총 130만달러다.

올 시즌 연봉은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70만달러 등 총액 100만달러였다.

워윅 서폴드는 우수한 신체조건과 안정적인 피칭 메커니즘을 갖춘 우완 정통파 투수로 제구가 동반된 평균시속 140㎞ 중반대 직구 외에 투심, 체인지업, 커브 등을 구사한다.

서폴드는 2019시즌 31경기에 출장, 192.1이닝 12승(11패), 평균자책점 3.51의 우수한 기록과 함께 최다이닝 2위에 오르는 등 훌륭한 이닝이터 역할을 해 줬다.

특히 퀄리티 스타트 20회를 달성하는 등 선발 등판 마다 안정감을 보인 것에 높은 평가를 받았고, 본인 역시 한화이글스에서 다시 활약하고 싶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내 이른 계약을 마칠 수 있었다.

서폴드는 "다시 한 번 한화이글스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 속에서 시즌을 보낼 수 있다는 생각에 기쁘다"며 "빨리 한국에서 공을 던지고 싶어 시즌 개막까지 기다릴 수 없을 정도의 기분"이라고 계약 소감을 밝혔다.

서폴드는 12월 중 진행될 메디컬테스트를 통과하면 정식 입단이 확정된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