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군, 말티재 꼬부랑길 알몸마라톤 대회 개최

오는 14일 전국 산악마라톤 동호인 700여명 참가

  • 웹출고시간2019.07.11 10:09:24
  • 최종수정2019.07.11 10:09:24

지난 1월 동계 알몸마라톤 대회 모습.

ⓒ 보은군
[충북일보=보은] 한여름 이색 마라톤 대회로 유명한 '2019 보은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 산악마라톤 대회'가 오는 14일 개최된다.

전국마라톤협회가 주최·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보은군민을 비롯해 전국에서 모여든 700여명의 아마추어 마라토너가 참가해 5km, 10km 2개 코스를 알몸으로 질주할 예정이다.

대회 참가자 중 5km, 10km 남녀 종합 1~5위까지 상장 및 트로피가 주어지며, 10km 연령대별 남자 1~10위, 여자 1~3위, 커플런(2인1조, 기록합산) 우승자에게는 트로피가 주어진다.

또한 이색적인 복장 및 분장을 한 개인 또는 단체 10팀에게 이색 복장상을 수여하는 특별이벤트도 마련됐다.

장영기 전국마라톤협회장은 "전국 최장의 비포장 러닝코스인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에서 마라톤도 즐기고, 전기오토바이 2대 및 와인 등 푸짐한 경품도 받을 수 있으니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알몸마라톤대회 참가 신청 접수가 마감됐으나 대회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14일 대회가 열리는 아침 대회현장에서 접수를 하고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대회 참가시 남성은 무조건 상의를 탈의해야 하며 여성은 상의 반팔티셔츠 또는 탱크탑을 입어야 한다.

방태석 스포츠사업단장은 "이번 대회가 속리산 말티재 꼬부랑길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회에 참가하는 마라토너들도 울창한 산림 속을 달리며 수려한 경관을 볼 수 있는 색다른 체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은 / 김윤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