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日 경제보복… 충북서도 반일감정 '활활'

도내 반도체·디스플레이 기업 직·간접 영향권
포털사이트 지역 카페 "일본 무조건 거르겠다"
SNS선 불매리스트 공유… 여행업계도 촉각

  • 웹출고시간2019.07.03 20:45:38
  • 최종수정2019.07.03 20:45:38

3일 청주·세종을 중심으로 하는 한 포털사이트 카페 자유게시판에 일본 경제 보복 조치에 따른 불매운동을 주장하는 글과 공감하는 댓글들이 게시됐다.

[충북일보]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주력 수출산업이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인 충북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

일본이 강제징용자들의 배상 문제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국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하고, 스마트폰과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제조 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하면서다.

이에 대해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로 일본에 맞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도내 기업은 반도체 생산 업체 270곳이다. 특히 S사 등 5개 업체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크게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 5개 기업은 반도체 세척에 사용하는 고순도 불화수소(HF·에칭가스) 100%, 반도체 핵심 소재인 포토리지스트(PR) 90%를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오창외국인투자지역 내 일본계 기업 8곳도 직간접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한·일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걸으면서 기업들은 당혹스러운 눈치다.

도내 일본계 기업 관계자는 "수입해 놓은 비축된 물량으로 당장의 생산에는 지장이 없겠지만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에는 제품 생산의 차질이 예상된다"며 "각 회사별로 일본의 조치에 대해 대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기업들은 주요 품목 수급 문제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고, 일본 기업들도 수출 감소 등으로 인한 부작용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여기에 반일감정이 커지면서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미 일본 자동차 불매운동과 일본 관광 보이콧 등 '맞불 작전'을 펼쳐야 한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여러 차례 제기됐다.

청주·세종을 중심으로 하는 한 포털사이트 카페 자유게시판에는 '나라 편식하기 싫었는데 무조건 거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 왔다.

이 글의 게시자는 일본 경제보복 관련 기사링크와 함께 "일본 진짜… 기사 읽는데 여긴 가면 안 될듯 하네요. 우리나라가 이런데도 일본여행 가는 한국인을 보며 얼마나 조롱할지… 우리나라가 할 수 있는 걸 해도 힘이 없으니"라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은 게시된 지 이틀 만에 980여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수십개의 댓글도 달렸다. '일본 최악… 절대 가지 않겠다', '이런데도 일본식품 사서 아이들을 먹이고… 이러니 더 만만히 보는 거다. 절대 아무것도 사줘선 안 된다', '유니○○부터 없어져야 한다' 등의 부정적인 내용이 대부분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도 상황은 비슷했다. 카카오톡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는 '일본제품 불매운동 리스트'라는 이름으로 유통·자동차·전자제품·화장품·식품 등을 분류해 목록으로 정리한 이미지가 반복해서 공유되고 있다.

국내 진출한 일본 기업들은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면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과거에는 정치적인 문제에 국한됐지만 이번에는 일본이 먼저 경제 제재 조치를 취한만큼 경제적 수단으로 맞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는 까닭이다.

도내 한 여행사 관계자는 "아직까지 일본 패키지 여행 예약자 가운데 취소한 사람은 없다"면서 "다만 그동안 있었던 불매운동과 분위기가 다르기 때문에 오전 회의에서도 일본보다는 다른 쪽 여행상품에 주력하자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불매운동에 대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소비자들이 제품의 국적보다 품질이나 이른바 '가성비'를 우선시한다는 이유에서다.

청주시내 한 일본브랜드 의류매장 관계자는 "아직 불매운동에 대해 체감되지는 않는다"며 "매출 데이터와 관련해서도 딱히 확인해드릴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선 7기 1주년 조길형 충주시장 인터뷰

◇민선 7기 임기 첫 1년에 대한 소감은 "시정 운영에 있어 민선 7기 첫 1년은 우리 충주가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분주히 뛰어온 시간이었다. 민선 6기가 공정하고 투명한 실용행정의 기틀 위에 지역 발전의 큰 그림이 될 포석을 뒀다면, 민선 7기의 첫 해는 기초를 단단히 다지고 주춧돌을 놓았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탄탄한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우고 벽을 쌓고 지붕을 씌워 시민들이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집을 지을 것이다." ◇지난 1년 동안의 시정 성과는 "동충주·드림파크 산업단지 등에 신산업 우량기업이 둥지를 틀 자리를 조성했다. 수소경제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도전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 타당성 면제에 발맞춰서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동충주역 신설 노선안을 마련하고 고속화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고 있다. 농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 조합공동사업법인 설립, 충주사과 홍보자판기 운영 등 새로운 판매경로 개척, 직거래 행사 개최, 유기농산업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역사와 낭만이 어우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