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3.19 16:37:06
  • 최종수정2019.03.19 16:37:06
[충북일보] 타령이라는 단어가 있다. 어떤 사물에 대한 생각을 말이나 소리로 자꾸 되풀이하는 일이라는 의미다.

최근 지역에서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명문고 유치와 관련, 보편적인 평준화 교육을 신봉하는 일부가 반대의 생각을 가진 사람들을 향해 '명문고 타령'이라며 비아냥거리고 있다. 그런 비아냥 때문에 타령이 아닌 푸념을 쏟아내고 있음을 모른 체 말이다.

불신의 아이콘 정성평가

한국교육개발원이 지난 2월 공개한 '2018 교육여론조사'에 따르면 대입에서 가장 많이 반영돼야 할 항목으로 '수능 성적(29.2%)'을 꼽았다. 두 번째는 '특기·적성(26.7%)', 세 번째는 '인성 및 봉사활동(21.9%)'이었다.

1년 전 같은 조사에서 1위가 '특기·적성(26.7%)', 2위가 '인성 및 봉사활동(25.9%)'이고, 수능 성적은 24.4%로 3위였던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변화가 일어난 셈이다.

왜 그럴까. 무엇보다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대표되는 수시모집의 공정성을 믿지 못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대입시스템은 대략 수시 70%와 정시 30%로 나눠진다. 이과와 문과 비율도 70%와 30% 정도다.

이를 기준으로 대입유형을 살펴보자. 총 1만 명을 뽑은 명문대를 예를 들면 수시로 선발하는 학생이 산술적으로 7천 명 정도가 된다. 정시는 3천 명에 그친다.

여기에 문·이과를 반영해 4가지 유형의 합격자 분포를 보면 △이과(수시) 4천900명 △이과(정시) 2천100명 △문과(수시) 2천100명 △문과(정시) 900명 등이다.

총 3천여 개에 달하는 대입 전형 방식 중 수시는 대부분 정성평가, 즉 성적을 정량적으로 평가하지 않고 입학 학과의 자체적인 기준에 따라 평가하는 방식을 선택하고 있다. 물론 일부 전형의 경우 최소의 수능성적을 반영한다.

학종이 대표적이다. 학업역량과 전공적합성, 인성, 발전가능성 등 교과과정 외의 영역이 절대적인 요소로 작용되는 개념이다. 평가자의 주관이 얼마든지 개입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반면, 정량평가는 객관적으로 수량화가 가능한 자료를 사용하는 평가방법이다. 서로를 비교할 수 있는 기준이 명확하다. 학생부교과전형에서 교과 성적을 기준을 전형요소로 활용하거나 100% 수능성적을 반영하는 정시를 의미한다.

지역 교육계의 한 유력인사는 최근 '평균적으로 정시 학생들의 성적이 훨씬 우수하다. 일부 대학의 경우 학종 등 수시 입학생들이 전공수업을 따라올 수 있을 정도의 수학능력이 되지 않아 별도의 반(班)을 편성해 보충수업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교육 격차도 심각한 문제다. 농촌지역 고교에서 내신 1등급을 받은 학생과 서울 S여고 내신 1등급은 엄청난 수준차이를 보이는 게 엄연한 현실이다.

교사들의 퀄리티도 마찬가지다. 정치·사회·문화 등 모든 것이 집중된 서울, 특히 강남권에서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 출신은 물론, 외국 유학 경력의 교사들은 수두룩하다. 여기서 지방의 현실은 언급하고 싶지 않다.

정시가 50%로 늘어난다면

교사의 편차는 수능 국어와 수학 등 변별력 확보를 위한 고난이도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크고 작은 해프닝으로 나타난다. 상당수 교사들이 수학 21번과 30번 문제를 포기하도록 조언한다.

아예 1학년 때부터 정시가 아닌 수시, 특히 학종을 선택하도록 유도한다. 학종에 대한 학부모와 학생들의 불만이 임계점을 넘어섰다. 학종 등 수시 축소, 정시확대 여론으로 이어지고 있다.

수시 70%와 정시 30%로 구분된 현재의 시스템이 바뀌지 않는 한 1~2개 정도의 명문고는 필요하다. '수시 50%+정시 50%' 확대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

다른 곳은 있는데 충북만 없다는 주장 역시 틀린 얘기는 아니다. 충북은 오랫동안 교육기회의 불평등 속에서 살아왔다. 명문고는 평준화 훼손이 아닌 보완책이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강병호 에어로케이(Aero-K) 대표

[충북일보] 중부권 허브공항을 꿈꾸고 있는 청주국제공항에 드디어 저가항공사(LCC) 모(母) 기지가 설립된다. 쉽게 말하면 청주에도 항공사 본사가 생긴다는 얘기다. 에어로케이(Aero-K)가 내년 1월 취항을 목표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ero-K를 뒤집어 읽으면 Korea다. 청주를 본사로 하는 에어로케이가 대한민국(코리아)을 대표하는 항공사로 우뚝 서기를 기대한다. 163만 충북도민들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은 에어로케이의 움직임이 궁금했다. 주말인 16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에어로케이 사무실에서 강병호(사진) 대표를 만났다. 40대 중반의 젊은 나이에 적지 않은 규모의 항공사 설립을 앞둔 그와 면허승인 과정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았다. 소회는 "말씀대로 정말 어렵게 면허를 받았다. 그동안 한 차례 반려도 있었고,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한 도의회, 시의회 뿐 아니라 지역 언론, 시민단체, 경제단체, 학생들과 도민 여러분 헤아릴 수 없는 많은 분들의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이번 에어로-K의 항공면허 취득은 도민 여러분들의 지지와 성원에 대한 결과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