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3월 주택사업경기 전망 세종·대구만 '80점 이상'

정부 규제로 '한겨울' 이어져…충남은 전국 최악

  • 웹출고시간2019.03.10 14:53:59
  • 최종수정2019.03.10 14:53:59
[충북일보=세종] 자연에는 봄이 돌아 왔지만, 정부의 계속된 규제로 전국 주택시장에는 한겨울이 계속되고 있다.

10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3월 전국 HBSI(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 전망치는 기준치(100)보다 30.8포인트(p) 낮은 69.2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같은 달 전망치는 △2015년 142.3 △2016년 69.2 △2017년 82.1 △2018년 91.5였다.

올 들어 전국 전망치는 1월 69.3에서 2월에는 70.7로 약간 올랐다. 하지만 실적치는 69.0과 66.3으로 각각 전망치보다 낮았다.

따라서 이달 실적치도 전망치보다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 17개 시·도 중 이달 전망치가 80을 넘는 곳은 세종(84.6)과 대구(83.3) 뿐이었다.

하지만 지난달과 비교하면 세종은 4.2포인트, 대구는 11.5포인트가 각각 낮다.

세종시 주택시장의 영향을 많이 받는 충청권의 3월 전망치를 보면 대전은 77.4로 전국 평균(69.2)보다 8.2포인트 높았다.

그러나 충남은 50.0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고, 충북은 전북과 함께 두 번째로 낮은 52.1을 기록했다.

연구원은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9·13 대책의 후속 조치가 본격 시행되면서 3월 주택사업경기는 봄철 특수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정도로 부정적 전망이 우세하다"고 설명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