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감기 걸린' 수도권부동산… 지방은 아예 '몸살'

정부, 고강도 부동산 대책 여파
규제 탓 충북 아파트값 급락
지방부동산 경기 '회생불능'
'풍선효과' 일부 수도권 해당
양극화 해소 대책 마련 필요

  • 웹출고시간2019.02.07 20:40:21
  • 최종수정2019.02.07 20:40:21
[충북일보] 수도권 집값을 잡기 위한 부동산 규제에 지방 부동산 시장이 무너지고 있다.

지난해 정부는 치솟는 서울 등 수도권 집값을 잠재우기 위해 여러 차례 강도 높은 부동산 대책을 내놨다.

종합부동산세 인상 및 대출규제를 골자로 한 9·13 부동산 대책이 대표적이다.

이후 정부는 9·21 부동산 대책을 통해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을 발표했고, 올해는 공시가격 현실화를 통한 보유세 인상 카드를 꺼내들었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일련의 부동산 대책들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해석하고 있다.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지수(2017년 11월=100)는 1월 100.8에서 12월 103.9로 한 해 동안 3.1%p 올랐다.

하지만 올해 1월 103.6을 기록하며 하락세로 돌아섰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11월 109.1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뒤 12월 108.9, 1월 108.5를 기록, 두 달 연속 하락세를 유지했다.

문제는 이미 오를 대로 오른 수도권 집값이 각종 부동산 규제의 영향으로 소폭 하락한 사이 지방 부동산 시장은 '회생 불능' 상태에 빠졌다는 점이다.

충북지역 부동산 시장은 인구 침체와 주택 과잉공급 탓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시행되기 전부터 활력을 잃어버렸다.

지난 2015년 10월 103.5를 기록한 충북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올해 1월(93.1)까지 3년 3개월 간 끝없이 추락했다.

특히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직후인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4개월 간 충북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8%p 급락했다.

아파트 가격 하락폭이 확대되면서 거래량이 감소해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가 끊어지지 않고 있다.

더욱이 매매가격과 함께 전세가격도 급락해 세입자들의 전세금 반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올해 1월 넷째 주(28일 기준) 충북지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 대비 0.37% 떨어지며,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전문가들과 부동산업계 관계자들은 부동산 규제가 수도권 및 일부 지역을 겨냥하고 있지만, 지방 부동산 경기의 심리적 위축을 불러왔다고 입을 모은다.

또한 비규제지역으로 투자 수요가 몰리는 이른바 '풍선효과'도 일부 수도권 지역에만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양도세·취득세 부담이 커진 수도권 주택 소유자들이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면서 오히려 집값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역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수도권 집값에 초점을 맞춘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지방 부동산 시장은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며 "지방 부동산 경기 활성화 및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주택가격 양극화를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