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최성회 단양부군수 지역현안 파악 나서

일선 직원 격려 및 애로사항 청취 등

  • 웹출고시간2019.01.22 13:26:13
  • 최종수정2019.01.22 13:26:13

최성회 단양부군수가 읍·면을 돌며 직원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충북일보=단양] 최성회 단양부군수가 읍·면을 돌며 직원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본격적인 업무 파악에 나섰다.

지난 2일자로 부임한 제30대 최 부군수는 지난 16일부터 각 부서별 주요업무보고에 이어 지역 현안과 기본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21∼24일까지 읍·면 순회에 나섰다.

지난 21일 적성면을 시작으로 하루 3개 읍·면씩 총 8개 읍·면을 순회하며 각 읍·면별 주요 현안사업 파악과 함께 직원과의 간담회를 통한 인사와 대화를 주고받고 대민 행정의 최 일선에서 노력하는 직원을 격려한다.

최 부군수는 "신속한 민원처리와 친절한 민원 응대 등 군민을 위한 봉사정신으로 감동을 주는 공직자가 돼 달라"고 주문하며 "읍·면장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자세로 업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축산농가 추가 예방접종, 예찰강화 등을 통해 AI와 구제역의 발생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도 했다.

이번 순방은 21일 적성면, 어상천면, 영춘면을 시작으로 22일 매포읍, 단양읍, 단성면 24일 가곡면, 대강면 순으로 이어진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