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역 부동산 시장 여전히 침체

충북 주택 공급 과잉 영향
정부 규제·기준금리 인상도 작용
전문가 "침체 심화될 수 있어
지자체 경기 부양책 필요"

  • 웹출고시간2018.12.26 21:00:00
  • 최종수정2018.12.26 21:00:00

인구정체와 주택 과잉 공급으로 충북지역 부동산시장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와 기준금리 인상 등이 맞물리며 향후 부동산 경기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장기간 침체의 늪에 빠져있던 충북지역 부동산 시장이 내년에는 회복세를 보일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내년에도 부동산 경기 침체가 지속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부동산 시장 활성화를 저해하는 주요 요인인 인구 정체와 주택 과잉 공급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를 타개할 마땅한 대책이 없기 때문이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와 기준금리 인상도 부동산 시장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충북도의 집계 결과, 도내 공동주택 공급(준공)물량은 △2015년 4천622가구 △2016년 9천221가구 △2017년 1만1천67가구 △2018년(11월 말) 1만8천283가구로 매년 증가세를 유지했다.

반면 충북의 인구는 △2015년 158만9천347명 △2016명 160만3천404명 △2017년 161만1천9명으로 사실상 정체된 모습이다.

게다가 내년에도 1만2천 가구 이상의 물량 공급이 예정돼 있어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폭이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자연히 미분양 주택도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0월 도내 미분양 주택은 4천944가구로 3년 전(2015년 10월) 1천215가구 보다 306.91%(3천729가구) 급증했다.

전문가들과 업계 관계자들도 같은 입장을 내놓고 있다.

KB금융지주가 26일 발표한 '2019년 부동산보고서'에 따르면 충청지역의 경우 상대적으로 지역 경기가 양호하고 인구 또한 점진적인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입주물량 부담이 지속되면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 김태훈기자
특히 청주의 입주물량 부담이 주택시장 회복을 지연시키는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또한 부동산시장 전문가(112명)와 공인중개사(512명)를 대상으로 내년도 지방 주택 매매가격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부동산 전문가의 87.5%와 공인중개사의 79.5%가 하락을 전망했다.

윤경식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북지부장은 "오는 2020년까지는 충북지역 부동산 경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이미 가격이 많이 떨어진 소형 아파트는 거래가 다소 살아날 가능성이 있으며, 도내에는 개발 예정지역이 많아 토지가 새로운 부동산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집값을 잡기 위해 정부가 대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데다 기준금리마저 오르고 있어 향후 전망을 더욱 어둡게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정부가 지방 부동산 경기 회복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채성주 충북연구원 공간창조연구부장은 "내년 충북지역 부동산 경기 전망이 밝지 않다"며 "오히려 침체가 더욱 심화될 수 있어 지역 경제에도 악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의 부동산 경기 부양책이 필요하다. 정부가 수도권과 지방을 따로 놓고 부동산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부동산 시장 활성화와 함께 건설 경기도 살릴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