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활주로 노는데 용량 부족?

국토부 청주공항 거점 LCC 면허 시 우려 제기
김상훈 의원 "국제터미널·활주로 활용 낮다"지적

  • 웹출고시간2018.10.15 15:58:30
  • 최종수정2018.10.15 15:58:30
[충북일보=청주] 청주국제공항 활주로와 국제선 터미널의 활용률이 저조하다는 국정감사 자료가 발표됐다.

지난해 말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한 저비용항공사(LCC)의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발급이 무산됐을 때 청주공항 수용능력이 부족하다는 국토부의 입장과는 상반된 자료여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대구 서) 의원은 15일 "한국공항공사가 제출한 국감 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포, 김해, 제주공항을 제외한 국내공항 상당수가 여전히 활주로 이용률, 여객터미널 이용률 등이 극히 저조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청주공항의 활주로 이용률은 연간처리능력 14만 회(민항기 6만 회) 대비 11.3%(민항기 26.4%)에 불과했다.

반면 제주공항의 활주로 이용률은 97.3%로 가장 높았고, 김해공항은 70.6%, 김포공항 64.4%로 그 뒤를 이었다.

여객터미널도 널널한 편이었다.

청주국제공항 국내 여객터미널 활용률은 126%였으나 국제 여객터미널은 14.8%에 불과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22일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한 에어로K의 항공운송사업자 면허 신청을 반려하며 △국적사간 과당경쟁 우려 △청주공항 용량부족 등에 따른 사업계획 실현 애로 및 이에 재무안정성 부족을 지적했었다.

당시 국토부의 항공정책실장은 "청주공항 자체가 군공항"이라며 "공군에서 내년부터 2년간 활주로 1개를 닫고 개량공사를 해 운행횟수, 슬롯 같은 게 상대적으로 많이 줄어들 수 있다"며 반려 사유로 공항 용량 문제를 언급했었다.

김상훈 의원은 "지금 울릉공항 건설이 진행되고 있고, 흑산도공항의 경우 환경문제로 답보상태에 있다"며 "막대한 국민 혈세를 투입해 건설되는 공항들이 제 기능과 역할을 100% 해낼 수 있도록 충실한 활용방안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