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출퇴근 시간, 대도시인 울산보다 3,5분 길다

2014~16년 승용차가 가구보다 증가율 25.4%p ↑
한국교통연구원, 16일 '전국 통행량 분석 결과' 발표
2010년 이후 6년 간 전국 버스 수송 분담률 1.9%p↓

  • 웹출고시간2018.05.16 14:26:23
  • 최종수정2018.05.16 14:26:23
[충북일보=세종]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많은 돈을 들여 추진해 온 대중교통 중심 정책이 국민들에게 외면당하고 있다.

2010년 이후 6년 사이 통행량 증가율에서 승용차가 전체 차량의 약 2배에 달했다. 특히 세종시는 2014년 이후 2년 사이 승용차가 가구보다 증가율이 훨씬 높았다.

◇세종 출퇴근 시간 79분,울산은 75.5분

이런 사실은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이 17일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열 '빅데이터 시대의 국가교통조사 성과와 도전' 세미나를 앞두고 연구원이 16일 발표한 '전국 통행량 분석 결과' 통계에서 밝혀졌다.

이에 따르면 전국 승용차 등록 대수는 2014년말 1천574만7천171대에서 2016년말에는 1천733만8천160대로 159만989대(10.6%) 늘었다.

또 행정안전부 통계를 보면 같은 기간 전국 가구(외국인 가구 제외)는 2천72만4천94가구에서 2천129만4천9가구로 56만9천915가구(2.8%) 증가했다. 따라서 승용차가 가구보다 증가율이 7.8%p 높은 셈이다.

이 기간 세종시 승용차 등록 대수는 5만2천969대에서 9만2천504대로 3만9천535대(75.6%) 증가했다.

또 가구는 6만2천807가구에서 9만4천343가구로 3만1천536가구(50.2%) 늘었다. 결국 세종시의 승용차 증가율은 전국 최고인 가구 증가율보다도 25.4%p나 높다.

지역 별 평균 출퇴근 소요시간(2016년 3월 7일~2017년 3월 31일 중 평일 기준)은 △서울(96.4분) △인천(92.0분) △경기(91.7분) 등 수도권 3개 시도가 가장 길었다.

79.0분인 세종은 서울·부산 등 6대 도시와 제주(81.1분)·경기보다는 짧았으나, 7개 도 지역과 울산(75.5분)보다는 길었다. 특히 인구가 100만명이 넘는 대도시인 울산보다도 3.5분 길었다.
◇승용차 운행 늘어난 주원인은 1인 가구 증가

2010년과 비교할 때 2016년 전국 총 통행량은 10.4%, 통행거리는 1.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승용차 통행량은 20.5% 늘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전체 차량보다 승용차의 통행량 증가율이 높은 주된 이유는 이른바 '나홀로(1인 탑승) 차량'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승용차 1대당 평균 탑승 인원 변화

ⓒ 한국교통연구원
승용차 1대에 탄 인원은 2010년 1.92명에서 2016년에는 1.22명으로 0.70명(36.5%)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나홀로 차량' 비율은 61.3%에서 82.5%로 21.2%p 높아졌다.

나홀로 차량이 급증한 것은 1인 가구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2010~2016년 전국 가구 수는 10.2% 증가한 반면 1인 가구 증가율은 28.9%에 달했다.

전체 승용차 중 '나홀로 차량' 비율 변화

ⓒ 한국교통연구원
전국적으로 승용차 운행이 증가하면서 수송분담률은 2010년 60.4%에서 2016년에는 61.8%로 1.4%p 높아졌다.

반면 대표적 대중교통수단인 버스는 같은 기간 분담률이 28.8%에서 26.9%로 1.9%p 떨어졌다.

한편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낸 성명에서 "정부와 지자체들은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