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유)회오리,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가공 적격업체 선정

안전과 위생 등 농식품부의 엄격한 심사 기준 통과

  • 웹출고시간2018.03.13 12:55:10
  • 최종수정2018.03.13 12:55:10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적격업체로 선정된 (유)회오리 정은숙 대표가 간식가공을 하고 있다.

ⓒ 옥천군
[충북일보=옥천] 옥천군 옥천읍 양수리 농업회사법인 (유)회오리가 농림축산식품부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가공 적격업체로 선정됐다.

농림식품부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정부의 위생, 안전, 품질 등의 까다로운 심사과정을 거쳐 (유)회오리를 포함해 전국에서 총 7곳의 과일 가공업체를 이번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공급 적격업체가 됐다.

경기도 3곳, 전라도 1곳, 경상도 2곳, 충청도 1곳으로, 충청남·북도를 통틀어 유일하게 선정된 (유)회오리는 생산과 공급 능력 또한 인정받아전국의 초등학교로 납품할 수 있게 됐다.

올해 처음 도입되는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지원 시범사업'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지난 1월 HACCP 인증을 받은 전국의 가공업체를 대상으로 과일간식 공급 적격업체 공모 신청을 받았다.

접수된 전국 19개 업체를 대상으로 2월부터 엄격한 기준 하에 서류심사, 현장실사, 발표심사 등을 거쳤으며, 서류(40점)와 발표(60점)을 합산한 점수가 70점 이상인 가공업체 7곳을 최종 선정했다.

과일간식은 이들 적격업체와 지자체가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해당지역 초등돌봄교실에 금년도 하반기부터 컵과일 형태로 공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의 과일간식 가공 적격업체로 우리군 소재의 업체가 선정됨에 따라 포도, 복숭아를 비롯한 지역 생산 우수 과일의 안정적 판로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유)회오리는 2016년 2월 농림축산식품부의 6차 산업 업체에 선정됐으며, 회오리 감자를 개발하고 제품 상용화에 성공해 지역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보와 소득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

박종명 과장은 "(유)회오리가 이번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가공 적격업체 선정돼 우리군의 우수한 포도와 복숭아 등 과일을 전국에 홍보하고 그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