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몽골 단체 방한객 입국… 청주공항 '관광허브' 도약

관광공사, 국적 전세기 활용
여행상품 기획 추진
몽골인 150명 24~29일 방한
접근성 높고 슬롯 확보 용이
방한관광 시장 다변화 기대

  • 웹출고시간2018.01.24 21:17:49
  • 최종수정2018.01.24 21:17:49
[충북일보] 24일 오전 6시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몽골 단체관광객 150명이 입국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올해 첫 국적 전세기(제주에어)를 활용한 몽골 단체관광객 150명이 24~29일 5박 6일 관광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번 방한은 지난해 7월 몽골에 해외 NTO(관광공사) 중 최초로 개설된 한국관광공사 울란바토르사무소가 현지 여행사와 공동으로 국적 전세기를 활용해 여행상품을 기획하면서 추진됐다.

청주공항은 지방공항 가운데 서울 등 수도권과 가깝고 슬롯 확보에도 어려움이 없어 몽골 단체관광객들의 입·출국 공항으로 활용됐다.

겨울철 영하 30~40도의 혹독한 몽골 날씨를 피해 따뜻한 지방으로 피한(避寒)온 몽골인들은 부산, 울산, 경주 등에서 관광, 쇼핑, 의료검진을 할 계획이다.

공사는 2월 평창올림픽 기간에 150~200명의 몽골 단체객 유치를 목표로 막바지 총력전을 펴고 있다.

올해 연간 3~4회 국적 전세기를 활용해 기업체 인센티브 단체, 청소년 여름캠프, 웰니스관광 등 지방공항과 지방관광지를 대상으로 하는 지방중심 특화 상품을 집중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몽골 방한 관광객은 10만4천 명으로 지난 2016년 7만9천 명 대비 32% 증가했다.

공사 관계자는 "향후 몽골 현지 고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FIT 상품, 지방 의료관광 상품 개발에 힘써 수도권 중심의 몽골 관광객을 지방으로 분산해 지방관광 활성화에 노력하는 등 방한관광 시장 다변화의 전략시장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오제세 의원은 따뜻한 사람이다. 국회에서나 지역에서나 그는 젠틀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4선 중진의 오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충북지사 출마를 준비해 왔다. 오 의원의 지사 출마에 대한 평가가 다양하다. 물론,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신이 태어나 공부하고 성장한 고향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고 싶은 마음, 즉 수구초심(首丘初心)의 마음이 읽혀진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충북도당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오 의원을 만나 현 정국 현안과 지방선거, 지역 발전을 위한 철학 등을 들었다. ◇집권여당 도당위원장으로서 새해 포부는. "올해는 6·13 지방선거가 있는 해이자 문재인 정부 2년차이기도 하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여러 개혁과 서민의 삶의 질 향상, 소득주도성장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의회는 과반수를 차지하고, 자치단체장직은 다수의 승리를 해야 안정적으로 뒷받침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의 승리를 위해서 전력투구하겠다." ◇개헌 국민투표 시기에 대한 여야간 의견 차가 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각 당의 후보 모두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공약을 지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