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강력 규제에도 매매가 꾸준히 오르는 '세종시 최고가 아파트'

어진동 '더샵레이크파크', 최근 3주간 ㎡당 3만원 올라 497만원
보람동 '중흥S클래스리버뷰 2차'와 가격 차 3만원으로 벌어져

  • 웹출고시간2018.01.08 16:17:26
  • 최종수정2018.01.08 16:17:26

세종시내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인 어진동 '더샵레이크파크(한뜰마을3단지)'의 ㎡당 매매가가 최근 3주 사이 3만 원(0.6%) 올랐다. KB부동산 자료에 따르면 작년 12월 11일 494만 원에서 올해 1월 1일에는 497만 원이 됐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전국 부동산 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KB부동산(국민은행)이 최근 발표한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아파트 ㎡당 평균 매매가는 314만 원으로,1주전과 차이가 없었다.

꾸준히 오르던 서울은 642만 원에서 641만 원으로 내렸고,세종은 314만 원으로 지난주와 같았다.

◇6년 2개월만에 ㎡당 가격 76.2% 올라

하지만 세종시내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인 어진동 '더샵레이크파크(한뜰마을3단지)'는 최근 3주만에 3만 원(0.6%)이나 올랐다.

작년 12월 11일 494만 원에서 올해 1월 1일에는 497만 원이 됐다.

이에 따라 이 아파트와 보람동 '중흥S클래스리버뷰 2차(호려울마을 10단지)' 사이의 ㎡당 평균 매매가 격차는 3만 원으로 다시 벌어졌다.

중흥S클래스리버뷰 2차는 작년 12월 11일 기준 주간 매매가가 1만원 오르면서, 더샵레이크파크와 공동으로 세종시내 최고가(㎡당 494만 원) 아파트가 됐었다.

행복도시건설청에 따르면 더샵레이크파크는 지난 2011년 11월 분양 당시 전용면적 110㎡형(기준층)의 ㎡당 공급가격이 282만 원이었다.

따라서 6년 2개월만에 ㎡당 215만 원(76.2%) 오른 셈이다.

한편 아파트가 있는 세종시내 15개 읍면동 가운데 최근 1주 사이 매매가가 오른 곳은 어진동,도담동,연서면 등 3곳이었다.

지역 별 주간 상승액은 △어진동 3만 원(477만→480만) △도담동 1만 원(397만→398만) △연서면 3만 원(136만→139만)이었다.

하지만 대평동은 364만 원에서 361만 원으로 3만 원 내렸다.

중흥S클래스리버뷰 2차가 있는 보람동을 비롯,나머지 11개 읍면동은 지난주와 차이가 없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