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규제·한파에도 얼지않는 '세종시 아파트 청약 열기'

2-4생활권 리더스포레 1순위,외지인 2만여명 접수
경쟁률 84대 1…올해 전국 최고 부산 평균보다 높아
세종 올해 청약 경쟁률 49대 1로 대구,부산 이어 3위

  • 웹출고시간2017.12.15 21:50:18
  • 최종수정2017.12.15 21:50:18

정부의 강력 규제와 한파에도 세종시 아파트 청약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사진은 한화건설 컨소시엄(한화건설, 모아종합건설, 신동아건설)이 세종시 2-4생활권에서 공급하는 '세종 리더스포레' 모델하우스가 문을 연 지 이틀째 날인 지난 8일 하우스 입구 모습.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정부의 강력 규제와 한파에도 세종시 아파트 청약 열기는 식지 않고 있다.

도시 발전 가능성이 높은 데다, 최근 공급되는 대부분의 아파트가 입지 조건 등이 우수한 게 주요인이다. 올해 공급 물량이 2011년 이후 가장 적은 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배정 물량 같아도 외지인이 더 불리

한화건설 컨소시엄(한화건설, 모아종합건설, 신동아건설)이 신도시 2-4생활권 P4구역(HC3, HO3블록)에서 분양하는 '세종 리더스포레'의 일반청약이 지난 14일 마감됐다.

정부가 발표한 '8·2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에서 세종 신도시는 서울·과천 등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강력한 규제를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로 중복 지정됐다.

이에 따라 이 아파트의 청약 접수 결과에 대해 세종은 물론 전국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하지만 경쟁률이 8·2 대책 이전보다는 크게 떨어질 것이라던 당초 일반 예상과 달리 특별공급부터 경쟁률이 치솟았다.

정부세종청사·세종시청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한 첫날(12월 11일) 601가구 공급에 4천484명이 접수,평균 경쟁률이 7.46대 1이었다.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 이례적으로 전체 주택형(34가지)에서 미달이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1가구가 배정된 1단지(HC3블록) 84㎡E형은 58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14일 접수된 일반 1순위 청약은 특별공급보다 열기가 더 뜨거웠다.

336 가구를 공급하는 데 전국에서 총 2만8천187명이 접수,평균 경쟁률 83.89대 1을 기록했다. 이는 12월 들어 전국에서 분양(15일까지 일반접수 완료)된 아파트 10개 단지 중 가장 높은 것이다.

전체 접수자를 거주지 별로 보면 세종시민은 27.69%인 7천804명에 불과했다.

전체의 72.31%인 2만383명은 서울·대전·청주 등 외지에 살고 있었다. 세종시 아파트에 대한 외지인의 관심이 높다는 뜻이다.

세종 신도시 민간아파트 일반 공급 물량의 50%는 비세종시민에게 배정된다.

하지만 실제 당첨 확률은 외지인이 세종시민보다 더 낮다. 전체 공급 가구수의 50%를 우선 세종시민에게 배정,당첨자를 가리기 때문이다.

세종시 당첨에서 탈락된 사람들은 나머지 물량을 놓고 비세종시민과 경쟁하게 된다.

따라서 배정 물량과 접수자 수가 같더라도, 실제 경쟁률은 비세종시민이 훨씬 높아질 수밖에 없다.

또 유형 별 가구 수가 홀수일 때에는 반올림 원칙에 따라 세종시민에게 1가구가 더 배정된다.

이에 따라 펜트하우스 등 1가구만 공급되는 일부 인기 유형은 모두 세종시민에게만 돌아간다.
◇올해 전국 최고인 부산 경쟁률보다도 높아

세종 리더스포레 일반청약 평균 경쟁률은 8·2 대책 이후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 중에서는 최고 수준이다.

이달 13일 청약 접수가 마감된 e편한세상 송파 센트럴파크(서울)의 경우 315가구 공급에 4천817명이 접수, 평균 경쟁률이 15.29대 1이었다. 정부의 규제 강화로 전국 주택시장이 침체되면서,12월 들어 지방은 물론 수도권에서 분양된 일부 아파트도 1순위에서 미달된 주택형이 많았다.

한편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들어 10월말까지 전국 평균 일반청약 경쟁률은 13.03대 1로,지난해 같은 기간(14.35대 1)보다 낮아졌다.
지난해 49.11대 1이었던 세종은 올해는 48.57대 1(전국 17개 시·도 중 3위)로 약간 떨어졌다. 올해 청약 경쟁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대구(81.29대 1)·부산(54.45대 1) 순이었다.

따라서 세종 리더스포레의 평균 청약 경쟁률(83.89대 1)은 올해 전국 최고인 부산(평균)보다도 더 높은 것이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기 마치는 정우택 원내대표 "꿈이 있기에 멈추지 않을 것"

[충북일보] 청주 상당구 4선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정우택(64) 원내대표가 오는 15일 1년간의 원내대표직을 마감한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국당이 가장 어려운 시기에 원내대표직을 맡았다. 취임 초기에는 몸무게가 5㎏이나 빠질 정도로 당 재건을 위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최근에는 지역예산확보를 위해 정부와 여당의 정부예산안 합의 요구를 들어줬다며 당내 비판에도 시달렸다.   ◇탄핵정국에 원내대표 맡아 파란만장 했다 "가장 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일을 맡은 원내대표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작년 12월을 생각하면 오른쪽 날개가 무너져서는 나라가 바로 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 보수인 새누리당을 반드시 살려야겠다는 마음뿐이었다. 여러 가지 측면에 우리 당원과 우리 의원들 여러분들이 힘을 합쳐주셔서 당이 지금까지는 그래도 야당이 됐지만 재건이 되었다고 본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보수, 중도까지도 포함해서 외연을 넓혀가는 자유한국당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다른 야당과 향후 관계는 "기대하는 바는 야당이 일치된 목소리를 내고 단합해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이다. 하지만 머리로는 알아도 각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