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바람이 사유의 물길로 안내한다. 신비한 돌 글씨가 눈에 들어온다. 매월당 김시습의 싯구가 보인다. 새로운 세상을 모색하는 꿈이다. 개혁적 지식인의 심경고백이다. 사람의 흔적이 그대로 풍경이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