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13 18:20:52
  • 최종수정2017.09.13 18:20:52
[충북일보] 충북도와 충북교육청이 충북의 교육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지난 2015년 5월에 구성된 충북교육행정협의회는 13일 도청 회의실에서 회의를 갖고 ▲Wee클래스와 도 청소년종합진흥원 연계활성화 △친환경 학교급식 실시 방안 △전국 체전 개·폐회식 참관 및 시·군 개별경기장 관람 협조 △2017 제천 국제 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 학생단체관람협조 △학교태양광 설치사업 추진 등에 협조키로 했다.

양 기관은 앞으로도 안건이 있는 경우 교육행정협의회에서 충북교육발전을 위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협의회에는 공동의장인 이시종 도지사와 김병우 교육감을 중심으로 대학교수, 도의원, 지역인사, 양 기관 간부공무원 등 10여명이 참석해 교육 현안문제를 논의했다.

교육행정협의회는 △학교설립 및 교육시설 확충 등 학교교육여건 개선 △학교 관련 도시개발계획 수립 △학교용지의 확보 및 경비부담 △학교급식 여건 개선 △평생교육 △지역 전략사업과 연계한 인력양성 △교육격차 해소 △교육시설 개방 및 지원 △공공도서관 설립 및 운영 △우수 인재 육성 △교육사업 지원 등 도교육감과 도지사 간 지역 교육현안에 대한 협의 조정하는 기구이다.

충북도교육행정협의회는 충청북도지사와 충청북도교육감이 공동의장으로 있고 도의원과 지역인사, 대학교수, 도교육청과 도청 간부공무원 등 14명(의장 포함)으로 구성되어 있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