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투기과열지구' 서울, 과천, 세종 아파트 주간 매매가 보니…

8·2대책 발표 이후 서울 하락,과천은 보합·하락세 거듭
초강력 규제에도 세종은 안 떨어져…매주 보합·상승세
상반기 '하락률 최고' 세종 전세가는 '상승률 최고'로 반전

  • 웹출고시간2017.09.07 17:51:03
  • 최종수정2017.09.07 17:51:14

세종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는 정부가 발표한 '8·2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에 따라 투기과열지구로 묶이면서 서울,과천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강력한 규제를 받는 지역이 됐다. 하지만 세종은 두 도시와 달리 아파트 매매가가 떨어지지 않고 있다. 사진은 밀마루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세종 신도시 1생활권 모습.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정부의 초강력 규제에도 세종시 아파트값은 떨어지지 않고 있다.

세종시(신도시)는 정부가 지난달 2일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에서 서울,과천과 함께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가 전국에서 가장 강화된 지역이다.

하지만 대책 발표 이후 하락이나 보합세가 거듭되는 서울·과천과 달리 세종은 하락세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 한국감정원
◇서울,과천은 매매가 하락·보합세

한국감정원은 9월 1주(4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주 사이 전국 매매가는 0.02% , 전세가는 0.01% 올랐다. 상승률이 매매가는 지난주(0.01%)보다 높았고, 전세가는 같았다. 감정원은 "정부가 발표한 영향으로 서울, 부산, 세종 등은 과열 현상이 진정된 후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부 발표 이후 서울,과천,세종 등 3개 도시의 매매가 상승률 추세에서는 차이가 나고 있다.

서울은 8월 7일 이후 매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주간 상승률은 △8월 7일 -0.03% △14일과 21일 각각 -0.04% △28일 -0.03% △9월 4일 -0.01%였다.

또 과천은 △8월 7일 0.00% △14일 -0.01% △21일 -0.02% △28일 -0.04% △9월 4일 0.00%를 기록했다. 반면 세종은 △8월 7일과 14일 각각 0.00% △21일 0.05% △28일 0.00% △9월 4일 0.02%, 계속 상승 또는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8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7월 10일 대비 8월 14일 조사 기준)'을 보면 세종은 월간 상승률이 0.54%로, 7월(0.69%)에 이어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전국 평균 월간 상승률은 0.25%였다.

시도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

ⓒ 한국감정원
◇세종 전세가 상승률은 전국 최고로 '반전'

8·2대책 발표 이후 세종시 전세가 상승률은 3개 도시 중 가장 높은 것은 물론 전국 최고 수준으로 반전됐다.

세종은 올 들어 6월까지는 시·도 가운데 하락률이 가장 높았으나, 7월에는 상승률이 경남(0.42%)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0.27%였다.

서울의 주간 전세가 상승률은 △8월 7일 0.02% △14,21,28일 각각 0.01% △9월 4일 0.03%였다.

과천은 △8월 7일 -0.06% △14일 0.00% △21일 -0.03% △28일 -0.06% △9월 4일 -0.05%로, 매주 떨어지고 있다. 반면 세종은 △8월 7일 0.02% △14일 0.12% △21일 0.21% △28일

0.03% △9월 4일 0.10%를 기록했다.

세종은 8월(0.30%)에 이어 9월 1주 상승률도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한국감정원은 "세종은 입지 조건이 양호한 생활권을 중심으로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 상세한 내용은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R-ONE(www.r-one.co.kr)이나 부동산정보 앱(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채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지난 7월 28일 취임한 청주세무서장과 동청주세무서장은 둘다 40대의 '젊은 기관장'이다. 그래서 청주·동청주세무서 조직은 최근 활기가 넘친다. 두 서장은 특히 중앙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던 경험도 비슷하다. 이 서장은 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장 서장은 기획재정부 세제실과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거래관리과와 자산과세국 상속증여세과에 이어 국무조정실 부패척결추진단 등에서 근무했다. 지난 5일 오후 동청주세무서를 방문해 장병채(48) 서장을 만났다. 그의 세정 철학과 납세자를 위한 봉사 정신, 다소 생소하게 느낄 수 있는 충북과 청주의 이미지와 관련된 솔직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충북 또는 청주와 어떤 인연이 있나 "여러 해 전에 후배 결혼식에 참석하는 등 스쳐 지나가는 정도였다. 서너 번 청주를 방문한 기억을 빼고는 별다른 인연이나 추억은 없다. 다만, 직전 근무지가 천안이라 그 곳에 근무하면서 인접 도시인 청주에 대해 생각한 이미지는 행정의 중심인 도청 소재지라는 점과 인구 규모 등을 감안할 때 막연하게나마 분주한 도시일 것이라는 선입견은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 곳에 와보니 주변의 산과 공원녹지 등이 많이 보이는 자연환경과 좋은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