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1.12 17:03:20
  • 최종수정2017.01.12 17:03:20
[충북일보=진천] 진천소방서(서장 박용현)는 오는 2월 9일 소방서 3층 대회의실에서 '2017년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경연대회는 심폐소생술 보급 확산을 통해 심정지 환자 발생 시 최초 발견자의 초기대처능력을 제고해, 생명존중의 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계획됐다.

참가 지격은 의료관련 종사자를 제외한 진천군민 개인은 물론 단체 등 일반인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참가 희망자는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오는 20일까지 진천소방서 대응구조구급과(전화 043-539-8224번)로 참가 신청하면 된다.

이번 대회 최우수 팀은'충청북도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 진천군 대표로 출전한다.

진천 / 조항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조윤선 '문화계 블랙리스트' 인정하게 한 점 큰 의미"

[충북일보=서울]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속 시원한 진상규명 없이 지난 9일 종료됐다. 지난해 12월초 대기업청문회를 시작으로 모두 7차례의 청문회가 열렸지만 증인 불출석, 증인들의 모르쇠 답변, 위원들의 준비 부족 등이 겹쳐 맹탕 청문회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야당측 청문위원으로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의원의 생각은 사뭇 달랐다. 도의원은 "특별검사팀의 역할이 커져있는 상태지만 청문회 2달 동안 국회대로 할 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대신해 국정이 농단된 원인, 국가가 파탄에 이르게 된 과정 등을 있는 힘을 다해 파헤치려했지만 수사권이 없다보니(한계가 있었다), 의혹을 풀 자료를 다 확보할 수 없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증인들이 출석요구를 하면 벌금을 내고 출석하지 않았다. 망신당하는 자리 안 나가겠다고 버텼다. 강제 구인도 한계가 있었다"며 "추후 이러한 문제점을 관련법(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위증이나 출석치 않은 증인은 모두 법적조치를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