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019 솔라· H2 페스티벌, 생거진천에서 개최

오는 26~28일까지 충북혁신도시내

  • 웹출고시간2019.09.17 11:33:06
  • 최종수정2019.09.17 11:33:06
[충북일보 김병학기자] '2019 솔라·페스티벌'이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덕산읍 충북혁신도시 친환경에너지타운 일원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솔라·페스티벌은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도와 대한민국 신재생에너지 대표도시로 급부상하고 있는 진천군이 함께 주최했으며 미래 신 성장 동력인 태양광과 수소 산업에 대한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이해도를 한층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태양과 수소가 만나는 행복한 미래'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행 페스티벌은 전시행사, 특별행사, 체험행사, 공연행사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주요 전시행사로는 △충북과 진천의 태양광과 수소 산업 발전상과 미래 비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홍보관' △산업별 Value-Chain(가치사슬)을 활용한 제조 발전원리의 이해를 담은 '태양광 주제관' △수소중심 신재생에너지의 미래를 보여줄 '수소관' △태양광 최신 기술과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기업관' △에너지분야 연구기관, 자문기관, 대학 등이 참여하는 '학연관'등이 운영된다.

특별행사로는 △태양광 모형 자동차를 직접 제작하고 주행능력을 겨루는 '태양광 모형 자동차 경주대회' △실생활에 응용 가능한 아이디어 제품 및 학술적 아이디어 등을 공모하는 '솔라‧H2 생활공감 아이디어 공모전' △태양광과 수소를 주제로 한 '솔라‧H2 그림그리기 대회' △태양광융복합 지식연구회, 수소에너지 포럼 등과 같은 학술행사가 개최된다.

페스티벌 관람객들을 위한 체험행사로 태양광 자동차 팔찌 목걸이 선풍기, 수소자동차 등을 직접 만들어보고 VR(가상현실), 자가발전 기차 에어바운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이외에도 어린이 합창단 및 치어리딩 공연, 7080 직장인 동아리 공연, K-POP 댄스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태양광 특구에 속한 6개 지자체(청주 충주 증평 진천 음성 괴산)의 '시군의 날' 행사로 지역 특산품 판매장 운영 및 지역 대표 공연 등도 준비했다.

진천군은 지난 2017년, 태양광 산업을 군의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선정하고 태양광 도시로 거듭날 것을 선포하고 생산과 연구, 소비, 재활용, 교육으로 이어지는 태양광 산업 자원순환모델 확대와 태양광 수소를 비롯한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보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솔라·페스티벌이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주민들이 공감을 이끌어 내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난해 보다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행사를 준비했으니 '2019 솔라페스티벌'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