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 한일중, 11일 추석 맞이 '교내 나눔행사'

교사·학생 팀 꾸려 간식·에코백 등 나눔… 환경체험 부스도 운영

  • 웹출고시간2019.09.10 16:39:57
  • 최종수정2019.09.10 16:39:57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음성 한일중학교 교사와 학생들은 11일 추석을 맞아 다양한 교내 나눔행사를 진행한다.

한일중학교는 지도교사와 학생들로 팀을 꾸려 활동하는 한일봉사단과 꿈프로젝트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김홍성 지도교사는 학생들로 구성된 '한일봉사단-즐거운 친구들'과 함께 아침 간식 뻥튀기 나눔 활동을 한다.

김 교사와 학생들은 아침밥을 거르는 친구들을 위해 일주일 전부터 준비해 둔 뻥튀기를 나눠주는 나눠줄 계획이다.

전민정 지도교사는 환경 지킴 메시지를 담은 에코백, 티셔츠, 손수건 나눔 활동을 한다.

한일중 학생들은 지난 6월 '꿈프로젝트-초록별지킴이팀'을 꾸려 환경문제에 대해 생각해보는 프로젝트는 12월까지 진행한다.

전 교사와 학생들은 지구환경을 살리고 플라스틱을 줄이자는 취지로 제작한 에코백, 티셔츠, 손수건을 친구들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황혜경 지도교사는 '꿈프로젝트-한일초록여행반' 학생들과 함께 다양한 환경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황 교사와 학생들은 환경나무 전시와 캠페인, 새싹 연필·압화 책갈피 나눔 행사를 통해 '아름다운 환경 여행' 안내자 역할을 할 계획이다.

이대원 한일중 교장은 "추석을 앞두고 교사와 학생들이 함께 준비한 나눔행사를 통해 명절과 나눔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한일중학교 교사·학생·학부모 모두 즐거운 한가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