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기업진흥원, 중소기업 CEO들과 소통

애로사항 청취… 道에 건의사항 제출

  • 웹출고시간2019.07.04 17:12:32
  • 최종수정2019.07.04 17:12:32

연경환 충북도기업진흥원장이 중소기업 CEO들을 만나 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 충북도기업진흥원
[충북일보] 충북도기업진흥원은 중소기업 CEO들을 만나 청취한 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바탕으로 신규 지원시책 발굴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지난 3~6월 연경환 기업진흥원장은 ㈜뷰티화장품, 마크로케어 등 70여개 업체 대표들과의 대화를 통해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금·판로·마케팅·인력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사업 소개와 함께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정훈 ㈜바이오폴리텍 대표는 "지속적인 내수경기 침체와 인건비 상승으로 중소기업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며 "기업들의 목소리를 정책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소통 창구 역할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연 원장은 "하반기에도 기업 방문을 확대해 산업현장의 작은 목소리도 귀담아 듣고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업진흥원은 현장방문을 통해 도출된 기업들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개선 방안을 모색해 도 해당부서에 건의사항을 제출할 방침이다.

또한 신규사업을 적극 발굴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선 7기 1주년 조길형 충주시장 인터뷰

◇민선 7기 임기 첫 1년에 대한 소감은 "시정 운영에 있어 민선 7기 첫 1년은 우리 충주가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분주히 뛰어온 시간이었다. 민선 6기가 공정하고 투명한 실용행정의 기틀 위에 지역 발전의 큰 그림이 될 포석을 뒀다면, 민선 7기의 첫 해는 기초를 단단히 다지고 주춧돌을 놓았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탄탄한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우고 벽을 쌓고 지붕을 씌워 시민들이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집을 지을 것이다." ◇지난 1년 동안의 시정 성과는 "동충주·드림파크 산업단지 등에 신산업 우량기업이 둥지를 틀 자리를 조성했다. 수소경제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도전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 타당성 면제에 발맞춰서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동충주역 신설 노선안을 마련하고 고속화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고 있다. 농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 조합공동사업법인 설립, 충주사과 홍보자판기 운영 등 새로운 판매경로 개척, 직거래 행사 개최, 유기농산업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시에 역사와 낭만이 어우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