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4.27 13:09:15
  • 최종수정2019.04.27 13:09:15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추진위원회 위원들이 회의를 열고 있다.

[충북일보=영동] 영동군 주민들이 양수((揚水)발전소 유치추진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군 내 42개 사회단체가 참여한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추진위원회'는 발전소 유치를 위한 범군민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추진위원회는 운영·홍보·추진분과를 구성하고, 전통시장 등에서 유치 서명운동, 거리 캠페인 등을 펼칠 예정이다.

양수발전소 유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주민들의 산청 양수발전소 견학 등도 추진키로 했다.

다음 달 26일에는 범군민 궐기대회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양무웅 추진위원장은 "주민들의 유치 의지가 양수발전소 선정의 중요한 기준 가운데 하나인 점을 고려해 발전소 유치를 원하는 군민의 의지를 모으는 활동을 집중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전국 3곳에 500∼800㎿급 발전소를 짓기 위한 환경·기술 검토를 했고, 지난 2월 영동군을 포함한 전국 7곳을 예보 후보지로 선정했다.

양수발전은 수력발전의 한 형태로 상·하 2곳의 소형 댐을 두고 심야 시간 잉여 전력으로 아래쪽 물을 위로 끌어올려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돌아온 도종환 의원, 장관 퇴임 후 첫 인터뷰

[충북일보] 대한민국의 국무위원을 지낸 분이지만, 권위적이지 않다. 간혹 불편부당한 사례를 보면서 눈물을 흘릴 수 있는 사람이다. 줄곧 재야에서 활동했던 분. 그러나 이제는 재선 국회의원이자 문화체육부장관을 역임한 제도권 인사다. 요구 중심의 시민운동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 10개 중 6개를 얻기 위해 4개를 양보해야 한다는 '타협의 정치'를 위한 확고한 신념을 보여줬다. 문재인 정부 초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23개월)을 역임하고 지역구(청주 흥덕)로 돌아온 도종환 의원. 충북 언론 최초로 전격 인터뷰를 통해 그의 정치적 소신과 남북평화를 위한 절절한 소망을 들어봤다. 향후 정치적 로드맵을 묻는 질문도 빼놓지 않았다. ◇장관에서 물러나 지역구로 돌아온 소감은 "22개월 간 장관직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올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 특히 그동안 지켜봐주시고 성원해주신 청주시민을 비롯한 도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비제도권에서 오랜 시간 활동한 것으로 안다. 입각 후 바뀐 소신이나 생각이 있는지 "비제도권에서 시민·노동운동을 하면서 요구 중심의 운동과 비판·견제·감시 역할을 해왔지만, 국무위원이 돼 국정운영에 책임을 지면서 결정·책임·집행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