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창호수도서관 영화 '씽(Sing)' 상영

오는 26일 오후 2시 30분 도서관 대강당

  • 웹출고시간2019.01.21 14:59:07
  • 최종수정2019.01.21 14:59:07
[충북일보=청주] 청주 오창호수도서관은 오는 26일 오후 2시 30분 3층 대강당에서 영화 '씽(Sing)'을 상영한다.

이번에 상영하는 영화 '씽(Sing)'은 대국민 오디션에 참가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몰려온 흥 넘치는 동물들의 신나는 꿈의 무대를 그린 뮤지컬 애니메이션이다.

영화 '씽(Sing)'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등장인물은 모두 동물이지만 실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캐릭터와 배경이 더욱 우리의 현실과 닿아있는 셈이다.

기울어져가는 극장을 살리기 위해 무엇이든 노력하는 '버스터 문'부터 스물 다섯 쌍둥이 아기 돼지를 돌보느라 너무 지쳐버린 엄마 돼지 '로지타', 실연의 상처를 어렵사리 이겨내고 스스로의 길을 걷게 된 고슴도치 로커 '애쉬', 범죄자인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 가수의 꿈을 키우는 고릴라 '조니', 무대에만 서면 앞이 캄캄해지는 소심한 코끼리 소녀 '미나', 오로지 상금만이 목적인 쥐 '마이크'까지 각자가 처한 상황과 고민은 그 어느 현실보다도 녹록지 않다.

이는 캐릭터들이 살고 있는 이야기 속 세계가 우리가 사는 실제 사회를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가스 제닝스 감독과 멜라단드리의 연출 의도였다.

여기에 제작진은 관객들이 동물 캐릭터들을 친근하게 느끼고, 우리가 살면서 갖게 되는 희망이나 두려움을 이 캐릭터들을 통해 보게 하면서 이야기 속에 참여할 수 있도록 스토리에 깊이를 더했다.

도서관 관계자는 "다채로운 명곡의 향연과 탄탄한 구성은 물론 동물 캐릭터들의 각양각색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씽(Sing)'을 통해 올 한 해를 행복하게 시작하길 바란다"며 "올해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도서관에서 만나는 뮤직시네마'를 주제로 음악·뮤지컬 영화를 상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영화 관람은 별도의 좌석 예약 없이 상영 30분 전부터 누구나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오창호수도서관 홈페이지 공지사항 또는 전화 문의를 통해 안내받으면 된다(043-201-4235).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