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국 주택 매매시장, 세종 '뜨고' 강남 '진다'

지난달 세종은 증가율,강남4구는 감소율 최고
세종은 다른 지역과 달리 전월세 거래도 늘어
2월 ·8월로 예정된 행안부·과기부 이전이 원인

  • 웹출고시간2019.01.20 14:12:01
  • 최종수정2019.01.20 14:12:01

세종시의 2017년 12월 대비 지난달 주택 매매 거래량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36.6%였다. 사진은 오는 2월 서울에서 세종으로 이전하는 행정안전부가 입주할 세종시 어진동 'KT&G세종빌딩'.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전국적으로 주택시장이 침체되면서 지난달 매매 거래량이 월(月) 기준으로는 최근 5년 사이 가장 적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세종은 정부의 규제 강화에도 불구,거래량이 전년 같은 달보다 36.6%나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월과 8월로 각각 예정된 행정안전부(행안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의 세종시 이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 국토교통부
◇지난달 주택 매매 증가율 세종이 전국 최고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에서 매매된 전체 주택(신고일 기준)은 5만5천681건이었다.

이는 1년전 같은 달(7만1천646건)보다 22.3%, 최근 5년간 12월 평균보다는 35.6% 적은 물량이다. 국토교통부는 "2014년 1월 이후 월간 거래량이 가장 적었던 2017년 1월(5만8천539건)보다도 2천858건(4.9%)이나 줄면서,최근 5년 사이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지역 별 주택 매매거래량(신고일 기준, 전체주택)

ⓒ 국토교통부
특히 세종(신도시)과 함께 2017년 8월 3일 이후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3가지 중복 규제를 받고 있는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는 매매 거래량 감소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지난달 거래량이 2017년 12월(3천147건)보다 67.0%나 적은 1천38건이었고, 최근 5년간 같은 달 평균보다는 65.6% 감소했다.

하지만 세종은 강남4구와 완전히 다른 결과를 보였다.

지난달 매매 거래량이 2017년 같은 달(276건)보다 36.6% 늘어난 377건을 기록,같은 시기 대비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최근 5년간 같은 달 평균보다는 46.4% 늘었다.

지역 별 주택 전월세거래량(신고일 기준, 전체주택)

ⓒ 국토교통부
12월 기준으로는 2012년 7월 시 출범 이후 7년만에 최고를 기록한 2016년(411건) 다음으로 많았다.

대전도 지난달 매매 거래량이 2017년 12월(2천98건)보다 18.4% 늘어난 2천484건을 기록, 전년 같은 달 대비 증가율이 세종 다음으로 높았다.

대전은 세종시 주택시장 규제에 따른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대표적 지역이다.

한편 지난해 전국 주택매매 거래량은 최근 5년 사이 가장 적은 85만6천219건을 기록했다.

전년(94만7천104건)보다 9만885건(9.6%) 줄었고,2006년 이후 13년 사이 가장 많았던 2015년(119만3천691건)보다는 33만7천472건(28.3%) 줄었다.

지난해 세종시 전체 주택 매매 거래량은 2017년(5천214건)보다 549건(10.5%) 줄어든 4천665건이었다.

하지만 시 출범 이후 7년간 기준으로는 2017년 다음으로 많았다.

세종시 출범 이후 12월 주택 매매거래량 추이

ⓒ 한국감정원
◇지난달 세종은 전월세 거래도 증가

지난해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전년보다 9.6% 줄어든 반면 반면 전월세 거래량은 9.4% 늘어난 183만821건이었다.

국토교통부는 "집값 하락을 우려한 투자자들이 매매보다 임대를 선호하면서, 수요가 전세 시장으로 몰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시 출범 이후 연간 주택 매매거래량 추이

ⓒ 한국감정원
그 동안 세종시 전월세 시장도 매매 시장과 반대 양상을 보여 왔다.

지난해 매매량이 전년보다 10.5% 줄어든 것과 달리 전월세 거래량은 10.6% 늘어난 1만5천106건이었다.

하지만 지난달에는 전월세 거래량도 전년 같은 달(1천169건)보다 5.0% 많은 1천227건에 달했다.

이례적으로 매매와 전월세 거래가 모두 증가한 것이다. 이는 2개 정부 부처 추가 이전을 앞두고 외지인들에 의한 실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