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즐길 거리 많은 청주, 겨울에도 즐겁다

국립미술관·시립미술관·야외스케이트장

  • 웹출고시간2019.01.16 16:00:49
  • 최종수정2019.01.16 16:00:49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에 전시된 강익중 작가의 삼라만상.

ⓒ 청주시
[충북일보] 학업 때문에 평소 소홀했던 문화체육생활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겨울방학이 찾아왔다.

겨울방학을 맞은 학생들의 이 같은 욕구를 만족시켜 줄 다양한 시설이 청주에서 운영된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자리에 국립현대미술관 청주(이하 청주관)가 문을 열었다.

지난해 12월 27일 개관한 청주관은 과천, 덕수궁, 서울에 이어 네 번째로 개관한 국립현대미술관이다. 이곳에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자랑하는 명품 소장품 1천300여 점이 이전돼 있다.

1층 '개방 수장고'에는 백남준·서도호·이불·니키드생팔·김복진·김종영·송영수·권진규 등의 작품이 전시돼 있고 '보이는 수장고'에는 이중섭·김기창·박래현·김환기의 작품이 비치돼 있다.

개관 특별전으로 '별 헤는 날: 나와 당신의 이야기'전이 지난달 27일부터 5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려 강익중·김수자·김을·임흥순·정연두 등 국내외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작가 15명의 회화·조작·영상 등 미술관 소장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관람은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다. 설날은 휴관한다.

청주시립미술관의 '아직 살아 있다' 展

◇청주시립미술관

청주시립미술관에서는 청주를 비롯한 충북지역에서 활동한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거대한 세상과 개인의 삶'이라는 주제로 내달 10일까지 열리는 '아직 살아 있다 Still Alive'전이 그것이다.

김사환·김온·믹스라이스·안유리·이샛별·이완·이우성 등 일곱 작가(팀)는 이번 전시에서 '세상'이라는 축과 개인이 만들어가는 '미시적 삶'이라는 교차적인 구도에서 지금까지 드러나지 않았던 이면에 다채로운 의미가 자리하고 있음을 표현하고 있다.

작품이 배경이 되는 지역의 특성이나 정체성의 고정관점을 떠나 새로운 관점을 제시함으로써 세계에 대한 비평적 지점을 부각시킨다.

관람은 파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료 성인 1천 원, 청소년 700원, 어린이 500원. 설날은 휴관한다.
ⓒ 충북일보DB
◇야외 스케이트·썰매장

이한치한(以寒治寒)을 만끽하려면 청주 야외 스케이트·썰매장이 제격이다.

청주실내수영장 뒤편 주차장에 마련한 스케이트장과 썰매장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2시간씩 운영된다.

장비 대여료를 포함한 입장료는 2천 원이다. 국가유공자·장애인·노인·저소득층·다문화가정·다자녀 가정은 1천 원에 이용할 수 있다. 장갑 미착용 시 입장이 제한되므로 개인 장갑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스케이트장과 썰매장 운영은 내달 10일까지 한다.

/ 박재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