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2.06 14:26:54
  • 최종수정2018.12.06 14:26:54

세종시가 1천146억 원을 들여 2016년 6월 시작한 '조치원 서북부지구 도시개발 사업(복합업무단지)' 부지 조성 공사가 6일 끝났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세종시가 1천146억 원을 들여 지난 2016년 6월 시작한 '조치원 서북부지구 도시개발 사업(복합업무단지)' 부지 조성 공사가 6일 끝났다.

조치원읍 봉산·서창리 경계 지역 23만㎡(약 7만평)에 조성된 단지는 업무용지(39%), 공공청사용지(19%), 상업용지(4%), 기반시설용지(38%) 등으로 구성됐다.

세종 조치원 복합업무단지 분양 내용

ⓒ 세종시

세종시가 2016년 6월 착공한 '조치원 복합업무단지' 부지 조성 공사가 6일 끝났다. 사진은 입주 예정기관 중 가장 먼저(내년 4월말) 준공될 세종교육원 청사 공사 현장의 12월 6일 오전 모습이다.

ⓒ 최준호기자
지금까지 가처분 면적(14만5천418㎡)의 약 50%는 6개 공공기관(기획재정부, 국토정보공사(LX), 세종교육원, 세종시보건환경연구원, 교육부 재해복구센터, 세종학생안전교육원)과 축산단체연합회 산하 14개 협회(전국한우협회 등)에 분양됐다.

이 가운데 작년말 착공된 세종교육청 산하 세종교육원 청사는 내년 4월말 준공된다. 또 교육부 재해복구센터는 지난달 착공됐고, 보건환경연구원은 내년 5월 준공될 예정이다.

세종 조치원 제2축산회관에 입주할 14개 협회

ⓒ 세종시

조치원 복합업무단지(서북부지구) 위치도.

ⓒ 세종시
내년에는 국토정보공사·제2축산회관(14개 협회)·세종학생안전교육원 등이 착공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땅을 매입한 기관들의 입주가 2021년말 쯤 끝나면 단지에서는 551명이 상시 근무하고, 연간 유동인구가 3만4천300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른 유발효과가 △생산 2천564억 원 △부가가치 803억 원 △고용은 727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조치원 복합업무단지 조감도.

ⓒ 세종시

세종 조치원 복합업무단지 토지이용계획도

ⓒ 세종시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