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1.07 13:35:25
  • 최종수정2018.11.07 13:35:25

둔덕마을 이기엽 이장이 사례발표를 하고 있다.

ⓒ 증평군
[충북일보=증평] 증평군 증평읍 남하2리 둔덕마을(이장 이기엽)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18년 농촌현장포럼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우수마을로 선정됐다.

7일 군에 따르면 최우수 마을 선정으로 둔덕마을은 오는 20일 대전시 서구 괴정동 KT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될 마을 만들기 관계자 워크숍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및 시상금 200만원을 받는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농촌현장포럼 우수사례 발표대회는 농촌현장포럼 성공모델의 발굴 및 전파를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 1일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농촌현장포럼은 지역 주민 주도로 현장 활동가 및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마을의 자원과 역량을 발굴·진단해 마을 발전과제를 도출하는 공동체 협의 프로그램을 말한다.

이번 대회는 각 도별(9개도) 예선대회를 거쳐 선정된 총 9개 팀이 참여해 프리젠테이션을 활용한 우수사례 발표에 이어, 질의· 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둔덕마을은 지난달 24일 열린 충북도 주관 예선대회에서 최우수 팀으로 선정돼 도 대표로 본선대회에 참여했다.

증평군 지역 마을이 본선 대회에 진출 한 건 지난 2015년 제3회 대회 통미 마을(도안면 송정리) 이후 3년 만이다.

둔덕마을은 2016년 마을 내 대규모 축사 건립 진행에 청정마을을 지키기 위해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조성하는 등 적극적 반대운동을 펼쳐 축사 건립을 저지했고, 이에 따른 농촌현장포럼을 적극 추진해 좋은 결과를 냈다.

이 마을은 특히 주민들의 큰 관심과 높은 참여율을 바탕으로 주민 공동체 강화는 물론 과제 발굴 및 실천에 힘쓰는 등 깨끗한 마을 환경 보존을 위해 주민 스스로 적극 나서고 있다는 점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기엽 이장은"앞으로 마을 만들기 사업 유치에 전 주민 모두 합심 참여해 더욱 살기 좋은 행복한 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증평 / 조항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