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국發 금리인상 부동산 한파 가속화

한은 금리인상 가능성 높아
전문가 "부동산 시장 설상가상"
주담대 이자 상환 부담도 가중

  • 웹출고시간2018.09.30 20:33:27
  • 최종수정2018.09.30 20:33:27
[충북일보] 침체의 늪에 빠진 충북지역 부동산 시장이 '금리인상'이라는 또 다른 악재를 만났다.

지난달 2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들어 세 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하면서 한미 간 정책금리 역전 폭이 0.75%p로 벌어졌다.

금리 역전이 장기화될 경우 외국인 자본 유출이 급격히 이뤄질 수 있어 한국은행의 연내 금리 인상 압박이 커지고 있다.

문제는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대출 수요가 줄어 지방 부동산 시장의 침체를 가속화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충북지역 부동산시장은 저출산과 고령화, 정부의 부동산 대출 규제 등으로 수년간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충북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2017년 11월=100)는 지난 2015년 9월(103.5)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올해 8월에는 96을 기록했다.

올해 2분기 오피스 공실률은 19.5%로 지난해 3분기(14.4%) 이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부동산업계를 중심으로 금리인상이 충북지역 부동산 시장을 더욱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 발표한 '최근 5년 가계금융복지조사 중 부동산 관련 주요 결과'를 보면, 전국의 2만 가구를 대상으로 담보대출 용도를 조사한 결과 거주주택마련을 답한 비율은 △2013년 39.7% △2014년 41.2% △2015년 43.0% △2016년 45.9% △2017년 47.1%로 매년 높아졌다.

거주주택 이외 부동산 마련을 답한 비율 역시 △2013년 17.5% △2014년 17.7% △2015년 17.9% △2016년 20.5% △2017년 22.4%로 증가세를 보였다.

부동산 구입을 위해 담보대출을 받는 비율이 높은 만큼, 부동산 시장이 대출 금리 변동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것임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윤경식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북지부장은 "일각에서 '금리 인상으로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지만, 깊은 침체에 빠진 지방 부동산 시장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며 "부동산 경기 침체는 지역 경제 전반에 걸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준금리가 오르면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올라 기존 대출자들의 이자상환 부담도 커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의 집계 결과, 충북지역의 주택담보대출액(예금취급기관)은 △2013년 6조8천404억 원 △2014년 7조9천386억 원 △2015년 8조5천632억 원 △2016년 9조771억 원 △2017년 9조5천190억 원 등으로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금리인상이 이뤄진다면 도내 대출자들에게 큰 압박이 될 것으로 보인다.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는 지난 8월 잔액 기준 1.89%로 2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현재 국내 주요 시중은행의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4% 중·후반대로 올랐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미국이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한 만큼 한국은행의 금리인상 가능성 높아 충북지역 부동산 시장에 적신호가 켜진 상황"이라며 "이는 지역 경제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