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독자권리 충족·제도개선 선도 귀감

본보 이형수·최범규 기자 '태양광발전시설 수해'
안순자 기자 '괴산댐 운영문제'
신속·지속 보도… 격려금 지급

  • 웹출고시간2018.09.05 21:26:35
  • 최종수정2018.09.05 21:26:35

강태억 본보 대표이사가 전 직원 월례회의가 열린 5일 폭우로 무너진 태양광시설 관련 단독 취재 및 괴산댐 관리주체 일원화 등을 연속 보도한 이형수 부장과 안순자·최범규 차장을 각각 격려하고 있다.

[충북일보] 본보가 5일 최근 국지성 호우와 관련 현장에서 발 빠른 취재와 보도에 노력한 이형수 부장 등 3명에게 격려금을 지급했다.

본보 강태억 대표는 이날 본사 회의실에서 9월 정기 월례회를 열어 제천단양 주재기자인 이형수 부장과 본사 취재 1팀 안순자·최범규 차장에게 격려금을 지급했다.

이형수 부장과 최범규 차장은 국지성 호우로 제천과 청주지역 태양광발전시설 인근에서 토사유출 등 피해가 발생한 상황을 신속히 보도했다.

특히 청주시 오창읍 성재리 태양광발전시설의 경우 공사 과정에서 사업자 측이 무단으로 구거(소하천)를 매립한 탓에 수해를 키웠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청주와 제천에서 발생한 태양광 설비에 대한 RPS 제도상 미확인 설비를 확인하고, 발전사업자가 설비 확인을 신청할 때 개발행위 준공검사필증을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는 보완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본사 취재1팀 안순자 차장은 지난해 7월 16일 수해가 발생한 괴산댐 운영 문제를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수해를 예방하기 위해 국회에서 논의된 댐관리 일원화의 시급성과 달천 등 국가하천 승격 문제를 집중 보도했다.

강태억 대표는 "기자들이 현장에서 발로 뛰며 취재한 기사가 신속하게 보도돼 독자의 알 권리와 미흡한 제도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격려했다.

/ 신민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