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당협, 지정폐기물 업체 승인불허 촉구

사업주의 거시적이고 선제적인 대응 필요 주장
업체, "정부 권장의 재활용사업으로 폐해 없어"

  • 웹출고시간2018.08.07 13:18:05
  • 최종수정2018.08.07 13:18:05
[충북일보=제천] 자유한국당 제천단양당원협의회가 7일 성명을 내고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선 봉양읍 지정폐기물 재활용처리업체의 승인불허를 촉구하고 나섰다.

당 협의회는 "지정폐기물 재처리시설은 지역 이기주의를 떠나 전국 어느 지역에서도 유치를 원하지 않는 반환경적 혐오시설"이라며 "원료로 반입되는 시멘트 분진이 지정폐기물로 안정성에 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주민 생존권과 관련되는 예민한 사업 승인이 마무리 단계에 이를 때까지 제천시민과 지역주민은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는 사실에 크게 분노한다"며 "사업주는 이윤추구에 집착하는 행태에서 벗어나 사업을 취소하는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당 협의회는 "제천의 환경을 파괴하거나 제천 발전을 저해하는 행위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논란이 일고 있는 지정폐기물 재활용 처리공장은 충청과 강원 지역 시멘트 업체가 배출하는 지정폐기물을 받아 제설제 등을 생산하는 폐기물재활용처리업체다.

특히 업체 측은 "국내 최초의 친환경 공법을 사용해 유해화학물질이 발생하지 않는다"며 "정부가 권장하는 자원의 재활용처리 사업으로 주민들에게 폐해를 입히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업체측의 공장운영 의지에 대해 지역 주민들은 현 위치가 아닌 '공장 이전 후 가동'을 조건으로 내세우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