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려수도 담은 '충북일보 2018 워크숍'

11~12일 경남 통영시 일원에서 진행

  • 웹출고시간2018.05.13 16:05:56
  • 최종수정2018.05.13 16:05:56

11~12일 경남 통영에서 열린 ‘충북일보 2018년 워크숍’에서 직원들이 힘찬 도약을 다짐을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본보는 지난 11~12일 이틀간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 통영시를 찾아 '충북일보 2018년 워크숍'을 진행했다.

통영의 대표 관광명소로 꼽히는 루지와 한려수도 케이블카를 탑승하는 것으로 워크숍의 첫날 일정이 시작됐다.

본보 임직원들은 무동력 루지 카트를 타고 1.5㎞ 트랙을 활강하며 짜릿함을 느꼈고, 케이블카에 몸을 싣고 미륵산을 오르며 한려수도의 빼어난 자연경관을 한눈에 담았다.

이후 금호통영마리나리조트 세미나실에서 본보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강태억 대표이사 사장은 "숱한 어려움이 있지만 신뢰받는 언론으로 거듭나기 위해 함께 뛰자"며 "이번 워크숍이 5월의 봄을 만끽하고 화합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워크숍 이틀째인 12일에는 유람선을 타고 장사도 해상공원을 방문해 남해의 절경과 아름다운 봄꽃을 감상했다.

이어 중앙시장을 찾아 지역 먹거리를 맛보며 통영 현지의 분위기를 느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