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봄철 불청객 '미세먼지' 막을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 충북 '0대'

대당 최대 5억… 전국 20대 운용
측정일 263일, 가동률 72% 그쳐

  • 웹출고시간2018.03.13 18:37:35
  • 최종수정2018.03.13 18:37:35
[충북일보] 봄철 불청객인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을 위해 사용되는 미세먼지측정차량이 충북도내에는 한 대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 있는 미세먼지측정차량의 연간 가동률도 72%에 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경기 김포을) 의원이 환경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은 서울 6대, 한국환경공단 3대, 수도권대기환경청 2대, 경기·부산·대구·인천·울산·충남·경남·제주·국립환경과학원 각 1대 등 모두 20대가 운영되고 있었다. 충북도는 단 1대도 보유하고 있지 않았다.

게다가 대당 1억~5억 원에 육박해 모두 5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 이들 차량의 지난해 기준 연간 평균 측정일수는 263일로, 가동률이 72%에 그쳤다.

대기오염이동측정차량은 미세먼지(PM-10, PM-2.5)를 비롯해 아황산가스(SO2), 일산화탄소(CO), 이산화질소(NO2), 오존(O3) 등 대기질항목뿐 아니라 납(Pb), 카드뮴(Cd), 크롬(Cr), 망간(Mn), 니켈(Ni) 등 중금속까지 측정할 수 있다.

홍철호 의원은 "전국 대기측정소 대다수가 지나치게 높은 곳에 설치돼 실제 시민들이 체감하는 오염도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초등학교 지역 등 대기오염측정 인프라가 부족한 곳 등을 중심으로 미세먼지측정차량의 가동률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행열 청와대 선임행정관

[충북일보]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2급 고위직이다. 충북의 모든 지자체에서 선출직을 제외한 2급 이상 고위직은 6~7명 정도에 그친다. 더욱이 청와대는 권부權府)의 핵심이다. 그래서 청와대 구성원들은 쉽게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 간혹 예민한 문제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창간 15주년을 맞은 본보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를 인터뷰했다. 지역 출신의 유행열씨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분권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유 행정관은 인터뷰에 앞서 정무수석실의 양해를 얻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사안은 최대한 자제했다. 선거와 관련해서도 기본적인 입장만 들었다. ◇청와대 근무 소감은.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국정 운영의 전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청와대인 만큼, 다른 부처에서 경험할 수 없는 사례와 지방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을 담당했나. "정무수석실 소속 자치분권비서관실에서 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다. 자치분권 업무란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작업을 말한다. 중앙의 권한이 워낙 방대하고 강하기 때문에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일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