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2.11 16:59:51
  • 최종수정2018.02.11 16:59:51
[충북일보] 내륙 복판의 인공호수와 관련한 명칭 논쟁이 거듭되고 있다. 해묵은 논란거리였지만 올해 들어 더욱 심각하다. 현재 사용 중인 '충주호'와 '대청호'가 정부에서 정한 공식 지명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충주호 명칭 논란은 3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최근 충주호라는 명칭이 국가에서 인정한 공식 명칭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더 심해졌다. 인접한 제천시·단양군 등은 지명위원회 심의 등 후속 대응에 속도를 내고 있다.

충주시와 제천시, 단양군은 그동안 이 호수를 충주호와 청풍호, 단양호로 각각 달리 불렀다. 충주시는 국토지리정보원의 '저수지 명칭 정비지침'을 근거로 들고 있다. '댐 건설로 형성된 저수지의 경우에는 댐 명칭에 일치시킨다'는 조항이 있기 때문이다.

인접한 제천시·단양군의 주장은 다르다. 제천시는 수몰·담수 면적이 가장 넓다는 이유를 대고 있다. 단양군은 지난해 수중보 공사 완공 이후 '단양호' 명칭을 독자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세 지자체의 이해관계와 맞물려 이름이 각각 달리 불리고 있다.

대청댐과 관련된 대청호 명칭도 뒤늦게 논쟁에 휩싸였다. 대전시는 기존의 '대청호'로, 옥천군은 '옥천호'로 변경하자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그동안 지자체 간 신경전 양상으로 흐르던 '호수명칭 갈등'이 최근 다시 불붙고 있다.

하지만 호수는 어느 특정 지역만을 위한 게 아니다. 지역은 물론 국가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국가 재산이다. 그런 의미에서 명칭 통일에도 힘을 모아야 한다. 궁극적으로 그게 해당 지역과 국가 이익을 위해서도 좋다.

지금 상황만 놓고 보면 해당 지역 모두 지나칠 정도로 예민하다. 자신들의 유리한 쪽으로만 해석하고 있다. 상대방의 주장엔 전혀 귀 기울일 생각이 없어 보인다. 자신들의 이익에 조금이라도 불리하면 사생결단 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중간이라는 절충점이 없이 극과 극으로 치닫고 있다. 내 지역에 꼭 해야 한다는 '핌피현상'과 궤를 함께 한다. 하지만 내 지역에는 안 된다는 '님비현상'과도 다를 게 없다. 모두 지역이기주의의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호수의 공식지명은 국가지명위원회 의결과 고시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전국의 댐과 호수 중에 이런 절차를 밟은 곳이 하나도 없다. 그런 점에서 충주호와 대청호 역시 공식적으로는 '지명 미고시 수역'이다. 궁극적으로 지역 갈등의 단초를 만들었다.

우리는 호수 명칭을 둘러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충북도와 해당 시·군 간 적극적인 협의와 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 여기서 치열하게 논의한 뒤 합의된 단일명칭을 마련해야 한다. 긴 논쟁은 바람직하지 않다. 갈등의 골만 깊게 할 뿐이다.

물론 지금 상황에서 지역 간 합의 없이 충북도지명위원회를 여는 건 되레 갈등만 부추길 수 있다. 생산적인 소득보다는 지역 간 소모적 갈등만 양산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지금은 해당 지자체 간 충분한 사전협의를 통한 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다.

충북도는 지역 갈등을 방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여전히 뚜렷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적극적인 중재 노력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방자치단체 간 명칭 논쟁에 그저 손을 놓고 있는 모양새다. '강 건너 불구경 한다'는 지적까지 받고 있다.

이제 중심에 서 해결해야 한다. 합리성과 실용주의 논리로 합의의 실마리를 제공해야 한다. 하나의 호수를 놓고 이름이 제각각일 수는 없다. 통일적이고 합리적인 하나의 이름이 필요하다. 호수 명칭 통일로 충북의 힘을 배가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충북도의 지혜로운 수고를 기대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