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걸음마다 진경산수가 펼쳐진다. 도처가 무릉선원(武陵仙源)이다. 두타동천(頭陀洞天)이 따로 없다. 중대천석(中臺泉石)이 소중하다. 기묘한 담과 소에 청류가 머문다. 오늘도 선녀가 내려와 베를 짠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