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무화과 본격 수확

임봉규·박기연 부부, 시설하우스 무화과 수확 구슬땀

  • 웹출고시간2017.08.08 18:05:01
  • 최종수정2017.08.08 18:05:12

충주시 달천동 신대마을의 임봉규(73)·박기연(71) 씨 부부가 1천㎡의 시설하우스에서 열대과일인 '무화과'를 수확하고 있다.

ⓒ 충주시
[충북일보=충주] 이집트 클레오파트라가 즐겨 먹은 것으로 알려진 열대과일 '무화과'가 충주에서 본격적으로 수확을 시작했다.

충주시 달천동 신대마을의 임봉규(73)ㆍ박기연(71) 씨 부부는 요즘 1천㎡의 시설하우스에서 한여름 무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구슬땀을 흘리며 무화과를 수확하고 있다.

구약성서 창세기에도 등장할 만큼 오랜 역사를 지닌 무화과는 단백질 분해효소인 피신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소화촉진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숙취해소는 물론 체내에 쌓인 독을 풀어주고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해 칼륨과 칼슘, 철분이 필요한 어린이나 여성들에게 이상적이다.

다량 함유된 양질의 섬유질은 변비해소에 탁월하고 라노스테롤이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고 항산화물질인 폴리페놀은 노화를 지연시키는 효과가 있다.

최근에는 무화과 효소도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소비자들이 즐겨 찾고 있다.

친환경으로 무화과를 재배하고 있는 임봉규 씨는 "무화과는 병충해에 강하고 다른 작물보다 노동력 절감효과가 크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웰빙 무화과를 맛보며 한여름 더위를 잊고 힐링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