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토부·LH, 창릉신도시 투기 조장"

박덕흠 의원, 토지거래 현황 분석 공개
LH 사장 "정상적이지 않다" 답변

  • 웹출고시간2019.10.06 13:10:06
  • 최종수정2019.10.06 13:10:06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의원은 고양 창릉신도시 투기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방치하고 조장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난 5일 LH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LH에서 창릉지구 개발 도면을 유출했고 유출된 도면의 2/3가 창릉신도시로 지정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2018년 3월 LH 자문위원이 신도시 개발 도면을 부동산업자에게 유출시켜 논란이 일었고 그해 11월 박상우 전 LH 사장은 국회에서 개발 도면이 유출된 지역은 '검토 결과 신도시로 적합하지 않아 검토하지도 않고, 정부에 건의하지도 않았다'고 했지만 바로 이곳이 창릉신도시였다"며 "그 후 (박 전 사장은) 6개월 만인 지난 5월 창릉신도시를 국토부에 지정 요청을 하고 3일 뒤 퇴임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도면유출이 확인된 이후부터 창릉지구 지정 전(2018년 3월~2019년 5월)까지 토지거래 현황을 전수조사한 결과 토지의 거래 내역은 총 146건으로 단독거래 68건, 지분거래 78건으로 파악됐다"며 "지분거래는 투기 의혹이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창릉신도시의 가장 큰 문제는 LH와 국토부가 개발 도면이 유출된 이후 투기 의혹이 다수 있는데도 제대로 된 검토 없이 무작정 신도시로 지정했다"고 강조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지분거래가 투기 의혹을 보여준다는 박 의원에 지적에 동의하면서 "제가 봐도 정상적이지 않은 거래가 있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